2021.06.15 (화)

  • 흐림동두천 21.0℃
  • 흐림강릉 21.3℃
  • 서울 21.5℃
  • 대전 22.4℃
  • 흐림대구 23.6℃
  • 흐림울산 21.8℃
  • 광주 21.1℃
  • 흐림부산 22.7℃
  • 흐림고창 21.3℃
  • 제주 23.7℃
  • 흐림강화 20.9℃
  • 흐림보은 20.8℃
  • 흐림금산 21.9℃
  • 흐림강진군 21.6℃
  • 흐림경주시 23.8℃
  • 흐림거제 21.6℃
기상청 제공

서귀포시, 음악으로 시민들을 토닥토닥

서귀포시와 도립서귀포예술단은 코로나로 지친 시민들을 위해 더 가까이 다가가는 찾아가는 음악회를 지난 526일과 28일 안덕면 서광서리와 사려니 숲길에서 개최했다.

지난 526일 찾아가는 마을 음악회는 서광서리 복지회관에서 이루어졌다. 찾아가는 마을 음악회는 도립서귀포예술단이 마을로 찾아가 공연장이 아닌 일상의 터전에서 진행하는 공연으로, 도순마을, 동광리에 이어 3번째다.


이번 공연은 특히 서광서리 어르신들이 직접 만드신 그림책을 전시하는 전시회의 축하공연으로 이루어졌다.

도립서귀포합창단은 꼬부랑 할머니, 경복궁 타령 등 친근한 노래로 마을 어르신들에 흥을 돋구었다. 또 최근 경연프로그램으로 다시 인기를 얻고 있는 막걸리 한 잔이 나오자 남녀노소 따라부르기도 하였다.

서광서리 한 마을 주민은 공연들이 거의 시내에서 이루어져서 보러가려면 큰 마음을 먹어야 하는데, 이렇게 동네에서 공연을 볼 수 있어 좋다고 말했다.

그리고 528일 올해 처음으로 진행 된 트레블 인 서귀포공연이 사려니숲길 무장애나눔길에서 이루어졌다.



트레블 인 서귀포는 코로나19로 저조해진 공연 관람 기회를 제공하고자 시민들이 많이 찾는 서귀포시 곳곳의 명소를 찾아가는 공연이다.

이날 관악단과 합창단은 리베르탱고, 꽃구름 속에서 나물캐는 처녀 등 유명한 가곡부터 찐이야, 바람이 불어오는 곳과 같이 가요까지 선보이며 사려니숲길을 찾은 탐방객들에 발걸음을 멈춰세웠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시민들 모두 위축되고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어, 잠시나마 음악으로 마음을 위로하고 일상 회복을 위한 문화예술 공연을 점차 늘려가겠다.’고 말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