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31 (월)

  • 맑음동두천 16.9℃
  • 구름많음강릉 16.7℃
  • 구름많음서울 21.1℃
  • 맑음대전 20.3℃
  • 구름많음대구 19.5℃
  • 구름조금울산 17.1℃
  • 맑음광주 22.8℃
  • 맑음부산 18.6℃
  • 맑음고창 19.4℃
  • 구름많음제주 20.7℃
  • 흐림강화 18.8℃
  • 맑음보은 17.1℃
  • 맑음금산 18.4℃
  • 맑음강진군 18.3℃
  • 구름조금경주시 18.3℃
  • 맑음거제 19.0℃
기상청 제공

신규 확진 13명, 취약시설 방역 총력

유흥주점, 노래방, 피시방 등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11일 하루 동안 총 2,690건의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진단검사가 진행됐고, 이중 13(제주 #817~#829)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하루 새 13명의 확진자가 더 나오면서 12일 오전 11시 현재 제주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총 829명으로 집계됐다.

 

제주에서는 국제학교 운동부 관련 연쇄 감염이 이어지면서 지난 18일부터 4일 연속 두 자리 확진자 수를 보이고 있다.

 

5월에만 115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올 들어 월별 확진자 수가 가장 많은 달을 기록하게 됐다. 올해에는 408명이 추가로 확진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달 신규 확진자 115명 중 73%에 달하는 84명이 제주지역 확진자와 접촉이 이뤄지면서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5월 들어 가족, 지인 모임 등 개별 단위 활동이 늘어나면서 학교, 직장 등의 동일 집단과 밀폐, 밀집, 밀접 환경에서 확진자가 지속 발생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이달 확진자 중 국제대학교 운동부 관련만 51명이다.

 

제주도는 수시로 타·시도를 왕래해왔던 레슬링부 확진자가 방문한 노래연습장과 피시방 등 동선이 겹치면서 감염이 이어졌고, 또 다른 만남과 모임 등의 접촉이 생기면서 바이러스가 전파된 것으로 보고 있다.

 

역학조사를 통해 대부분의 감염 경로가 파악된 만큼 현재 제주에서는 유흥업소, 피시방, 노래연습장, 목욕장업 등 확진자 발생 시설을 중심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준하는 특별 방역 대책을 추진 중이다.

 

제주도는 서민 경제에 막대한 피해를 야기하는 거리두기 단계 격상 대신 집단감염이 빈발하는 시설을 중심으로 핀셋 방역 조치를 실행하며 상황을 예의주시 하고 있다.

 

우선 오는 2324시까지 2주간을 집중 방역 점검기간으로 설정하고 각 부서별로 특별 점검반을 편성해 방역수칙이 의무화된 중점·일반·기타관리시설을 집중 점검 중이다.

 

마스크 착용이 어렵거나 3밀 환경에서의 체류, 관광객 다수 방문 예상 업종 및 장소 등에 대해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준하는 강력 단속을 대대적으로 펼치고 있다.

 

또한 감염 우려가 높은 유흥주점·단란주점·노래연습장·홀덤펍·콜라텍·헌팅포차·감성주점, 목욕장업, 피시방, 오락실·멀티방에 대해서도 밤 11시 이후의 영업을 제한했다.

 

공직 사회를 대상으로 오는 23일까지 오후 9시 이후 모든 사적 모임을 금지하는 방역 대책도 병행하고 있다.

 

원희룡 지사는 11일 코로나19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감염 발생 빈도가 높은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강화된 방역 조치가 이행되는지 철저하게 점검 하겠다면서 현장점검반을 확대 운영해 방역이 허술한 곳이나 빈틈이 없도록 행정 역량을 총동원하고, 방역 수칙을 위반할 경우 원 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적용 하겠다고 강조한 바도 있다.

 

코로나19 진단검사 수치도 역대 최대 수치를 기록하고 있다. 하루 2천 건 이상의 진단검사가 진행된 것은 지난 2252,031, 572013, 5102,322건에 이어 네 번째로 이달에만 세 번째다.

 

이에 제주도는 진단검사 범위를 확대해 지역사회 전파를 선제적으로 차단할 수 있도록 민간의료기관과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검사 역량 확대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한편, 최근 일주일간(5.5.~5.11) 92명의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12일 오전 11시 현재 주 평균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13.14으로 나타났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단, 전국 최초 안전제주감귤존 시범 도입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제주형 어린이 통학로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3개교(아라초제주북초안덕초)를 선정해 ‘안전제주감귤존’을 시범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안전제주감귤존은 기존 삼각형 모양의 옐로카펫을 제주 특산물인 감귤(한라봉) 이미지(디자인)를 활용해 제주 특색에 맞게 변형시킨 전국 유일의 교통안전시설(제주형옐로카펫)이다. 안전제주감귤존은 보행자, 특히 어린이들의 안전한 보행을 돕기 위한 시설로 횡단보도 대기 장소에 설치해 어린이들은 안전한 영역에서 신호를 기다릴 수 있게 하고 운전자는 어린이를 쉽게 인식할 수 있게 해 교통사고를 예방하는 시설이다. 감귤잎에 설치되는 LED 전등은 낮 동안 햇빛을 받아 에너지를 충전하고 야간에 전등을 밝혀준다. 엘로카펫은 지역주민, 지자체, 학교 참여로 이뤄지는 주민참여형 마을사업으로 시작됐으며, 2016년 6월 노형초등학교에 최초 도입 설치한 이후 지난해부터 자치경찰단 교통정보센터에서 설치·유지 관리하고 있다. 현재 도내 총 40개교(52개소)에 설치 운영 중이다. 자치경찰단은 향후 안전제주감귤존의 설치 운영 효과와 디자인 등 개선점을 분석한 후 도내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설치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