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6 (목)

  • 구름많음동두천 17.8℃
  • 구름조금강릉 22.6℃
  • 흐림서울 16.6℃
  • 구름많음대전 17.2℃
  • 구름조금대구 18.2℃
  • 구름조금울산 19.2℃
  • 구름많음광주 16.5℃
  • 맑음부산 19.6℃
  • 구름많음고창 19.6℃
  • 맑음제주 19.4℃
  • 구름많음강화 17.8℃
  • 구름많음보은 15.0℃
  • 구름많음금산 16.7℃
  • 구름조금강진군 18.6℃
  • 구름조금경주시 19.0℃
  • 구름조금거제 19.0℃
기상청 제공

서귀포「창의문화캠퍼스」노지봄꽃학기 교육생 모집

시민주도형 문화도시 서귀포를 만들어가는 서귀포시문화도시센터에서서는 서귀포시 지역 맞춤형 문화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한 창의문화캠퍼스 노지봄꽃학기에 참가할 교육생을 53()부터 512()까지 10일 간 모집한다.


창의문화캠퍼스는 서귀포시 문화도시 조성사업의 비전과 목표 실현을 위한 핵심사업으로 105개 마을의 노지문화를 활용한 생태문화와 미래세대를 위한 문화생태도시를 만들기 위해 지역의 생태와 문화적 가치를 융합할 수 있는 문화 전문 인력 양성의 필요성에 따라 추진되었다.


지난해 시범 과정 설계와 운영을 통해 서귀포 유일의 대안 대학으로서의 역할과 확장 가능성을 보여준 바 있는 창의문화캠퍼스는 이번노지봄꽃학기 교육생 모집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운영에 나선다.

 

지역 문화생태계에 맞춰 노지문화, 기후위기문화, 지역문화기획, 마을공간혁신, 지역문화콘텐츠, 문화미디어, 노지브랜드, 지역문화창업 등 총 8개 대학으로 구성된 창의문화캠퍼스는 각 교육과정별로 30명씩 총 240명을 선발한다.


노지봄꽃학기, 바당학기, 감귤학기 등 연간 3학기제로 운영되는 단계별 교육과정은 해당 영역의 문화에 대한 기초 이해 과정은 물론, 지역의 요구를 이해하고 미래적 관점에서 해결책을 만드는 문제해결 기반(PBL: Project or Problem-Based Learning)의 프로젝트 수업 방식으로 각 학기별로 교육목표에 맞는 참여자를 별도로 모집할 예정이다.


이번에 모집하는 1학기 노지봄꽃학기는 문화도시 사업과 노지문화에 대한 기본이론을 습득하는 과정으로 선발된 교육생은 515일부터 715일까지 2개월 간 온라인과 오프라인 강의를 포함해 문화도시 사업 현장 답사 및 활동 사례 공유 등 총 10회차 수업에 참여한다.


신청 자격은 공고일 현재 서귀포시에 주소를 두고 문화도시 전문 인력으로 성장하기를 희망하는 시민으로 각 해당 과정에 따라 문화예술관련 종사자 및 문화관련 교육 수료자와 2019~2020년 문화농부 및 창의문화캠퍼스 시범사업 참여자는 우대한다. 또한, 참가자 중 80% 이상 출석자에 한해 수료증이 수여되며, 각 학기별 우수사례 공유와 참가자 네트워킹은 물론, 도 내외 문화 인력 양성 기관과의 파트너십 구축을 통해 향후 활동도 지원할 예정이다.


신청 방법은 서귀포시문화도시센터 홈페이지(www.nojiculture.kr)를 통해 구글폼으로 신청하거나 문화도시 서귀포 블로그 또는 서귀포시청 홈페이지 공고란에서 신청서를 다운받아 서귀포시문화도시센터 이메일(seogwipo105@gmail.com)로 제출도 가능하다.


창의문화캠퍼스는 시민의 창조적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혁신적인 플랫폼으로서 서귀포 시민이면 누구나 자유롭게 참여하고 소통하며, 자신의 아이디어를 프로젝트로 만들 수 있는 열린 캠퍼스를 지향한다.

서귀포시문화도시센터는 서귀포 시민들의 문화적 삶과 지속가능한 지역 발전을 이루기 위해 체계적이고 단계적인 교육과정을 지역자원과 연결하여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운영할 수 있는 지역 맞춤형 문화 전문 인력 양성의 학습 생태계를 만들어 갈 계획이다.

2021년 창의문화캠퍼스 서귀권 공간 오픈을 시작으로 향후 정의권, 대정권 등 다양한 공간들과의 문화협약을 통해 권역별 주요 거점공간을 구축하고, 사회적 경제 조직 활동의 기반 마련으로 창의조직 육성을 강화할 예정이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 도로 무법자 대포·무보험차량 ‘철퇴’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지난 3월부터 두달여간 뺑소니 등 각종 범죄에 악용되는 일명 ‘대포차’와 무보험 차량에 대한 특별 수사 활동을 전개했다. 자치경찰단은 국토교통부, 교통안전공단, 행정시 등과 공조해 수사를 벌인 결과, 출국한 외국인 명의 대포차량 3대와 운행정지 명령을 받은 차량 3대 등 불법으로 운행한 운전자 6명을 현장에서 적발했다. 또한 올해 3월말 기준 「자동차손해배상보장법」상 책임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채 무보험으로 자동차를 운행한 270여명을 불구속으로 송치했다. 자치경찰단은 도내 외국인 소유 차량 중 자동차세를 체납하고 책임보험도 가입하지 않은 차량을 특정한 후 자동차정보관리시스템과 CCTV관제센터 등을 통해 이동 동선을 추적해 단속해 왔다. 이에 대한 주요 적발 사례를 보면 A씨(50세, 남자)는 평소 알고 지내던 중국인 B씨가 중국으로 출국하게 되자 B씨 소유의 차량을 시세보다 싼 값으로 매입해 소유권 이전등록을 하지 않은 채 11년 동안이나 속도위반을 포함한 30여건의 과태료를 체납한 상태로 불법운행을 하다 주거지 인근에서 잠복 중이던 수사관에게 적발됐다. C씨(45세, 남자)는 신용불량자로 차량구매가 어려워지자 평소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