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4 (화)

  • 흐림동두천 11.3℃
  • 흐림강릉 21.3℃
  • 서울 13.8℃
  • 흐림대전 20.6℃
  • 흐림대구 19.1℃
  • 흐림울산 20.1℃
  • 흐림광주 20.6℃
  • 흐림부산 17.2℃
  • 흐림고창 20.5℃
  • 제주 21.0℃
  • 흐림강화 12.4℃
  • 흐림보은 18.6℃
  • 흐림금산 20.4℃
  • 흐림강진군 19.8℃
  • 흐림경주시 20.0℃
  • 흐림거제 18.4℃
기상청 제공

제주, 이달 들어 매일 한명 이상 확진

717번 확진자, 제주 690번 가족으로 파악

이달 들어 제주에서는 3일 연속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특별자치도는 3일 오후 120분경 도 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제주지역 717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사실을 통보받고 즉시 역학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지난 1일과 2일에 이어 오늘 역시 또 한 명의 확진자가 더 나옴에 따라 3일 오후 5시 현재 제주지역 누적 확진자 수는 총 717명으로 집계됐다.

 

올해 제주도에서만 총 296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셈이다.

 

최근 일주일간 일평균 신규 확진자는 2.14(4. 27 ~ 5. 3. 15명 발생)으로 전주 3.71(4.20 ~ 4. 26. 26명 발생)명에 비해 1.57명 감소했다.

 

이날 확진된 제주 717번 확진자 씨는 제주 690번 확진자의 가족으로 파악됐다.

 

씨는 지난 달 22일 제주 690번 확진자의 확진판정 직후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를 진행하고 있었다.

 

씨는 격리 시작 전 실시한 최초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지난 1일부터 코 이물감 등의 증상이 나타남에 따라 2일 오후 130분경 제주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다음 날 최종 확진됐다.

 

씨는 현재도 코의 불편함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오늘 중으로 제주의료원 음압병원으로 이송돼 격리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제주도는 씨가 지난 22일부터 자가격리를 진행해왔던 점을 감안해, 동선이나 접촉자는 최소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재 씨의 진술을 확보하는 한편, 신용카드 사용 내역 파악 등을 통해 별도의 이동 동선과 접촉자가 없는지를 확인하고 있다.

 

이날 씨의 확진으로, 제주 690번 확진자 접촉자로 분류돼 추가 확진 판정을 받은 이는 총 3으로 늘었다. 이들은 모두 격리 중 증상이 발현됨에 따라 검사를 받고 확진된 사례로 조사됐다.

 

한편, 33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퇴원함에 따라 3일 오후 5시 기준 제주지역 격리 중 확진자는 34, 격리 해제자는 683(사망 1, 이관 2명 포함)으로 확인됐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 도로 무법자 대포·무보험차량 ‘철퇴’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지난 3월부터 두달여간 뺑소니 등 각종 범죄에 악용되는 일명 ‘대포차’와 무보험 차량에 대한 특별 수사 활동을 전개했다. 자치경찰단은 국토교통부, 교통안전공단, 행정시 등과 공조해 수사를 벌인 결과, 출국한 외국인 명의 대포차량 3대와 운행정지 명령을 받은 차량 3대 등 불법으로 운행한 운전자 6명을 현장에서 적발했다. 또한 올해 3월말 기준 「자동차손해배상보장법」상 책임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채 무보험으로 자동차를 운행한 270여명을 불구속으로 송치했다. 자치경찰단은 도내 외국인 소유 차량 중 자동차세를 체납하고 책임보험도 가입하지 않은 차량을 특정한 후 자동차정보관리시스템과 CCTV관제센터 등을 통해 이동 동선을 추적해 단속해 왔다. 이에 대한 주요 적발 사례를 보면 A씨(50세, 남자)는 평소 알고 지내던 중국인 B씨가 중국으로 출국하게 되자 B씨 소유의 차량을 시세보다 싼 값으로 매입해 소유권 이전등록을 하지 않은 채 11년 동안이나 속도위반을 포함한 30여건의 과태료를 체납한 상태로 불법운행을 하다 주거지 인근에서 잠복 중이던 수사관에게 적발됐다. C씨(45세, 남자)는 신용불량자로 차량구매가 어려워지자 평소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