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5 (목)

  • 구름조금동두천 22.8℃
  • 맑음강릉 28.2℃
  • 구름많음서울 25.8℃
  • 구름조금대전 27.1℃
  • 맑음대구 26.2℃
  • 맑음울산 25.1℃
  • 맑음광주 25.8℃
  • 맑음부산 27.2℃
  • 맑음고창 24.4℃
  • 맑음제주 28.3℃
  • 구름조금강화 23.8℃
  • 맑음보은 24.0℃
  • 구름조금금산 24.4℃
  • 맑음강진군 23.7℃
  • 맑음경주시 23.4℃
  • 구름조금거제 24.6℃
기상청 제공

고 이건희 이중섭 컬렉션 12점 제주로

섶섬이 보이는 풍경’ 등 9월 전시

()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보유하고 있던 천재화가 이중섭의 대표작품 섶섬이 보이는 풍경등 총 12점의 원화가 제주도에 기증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9일 제주도청 본관 2층 삼다홀에서 온라인 브리핑을 갖고 고() 이건희 회장의 유족인 삼성가()로부터 이중섭 화가의 대표 작품 12점을 기증받아 서귀포시 이중섭미술관에 소장한다.


  섶섬이 보이는 풍경 


기증 작품에는 지난 1951년 이중섭 화가가 가족과 함께 서귀포에 머물며 남겼던 섶섬이 보이는 풍경을 비롯, 해변의 가족 비둘기와 아이들 아이들과 끈 물고기와 노는 아이들 등 유화 6점과 수채화 1점이 포함됐다.

 

이중섭 화가가 일본에서 활동하던 시절 당시 연인이었던 이남덕 여사에게 보냈던 1940년대 엽서화 3점과 서귀포와 관련이 있는 ()’와 가족, 물고기, 아이들을 모티브로 1950년대에 제작한 은지화 2점도 함께 전달됐다.

 

특히 이번 기증 작품을 통해 이중섭 화가가 한국 전쟁을 피해 서귀포로 피난 왔던 제주의 생활과 함께 가족에 대한 절절한 사랑을 엿볼 수 있다.

 

이중섭 화가의 1년 남짓한 서귀포 생활은 피난 이후 그의 짧은 생애에서 가장 행복했던 때로 전해지는 시간이다.

 

1951년 서귀포에서 제작한 것으로 알려진 <섶섬이 보이는 풍경>은 초가집 사이로 눌과 나목, 전봇대, 섶섬이 어우러져 제주의 아름답고 평화로운 마을 풍경이 고스란히 담겼다.

 

이중섭 화가가 가족을 그린 그림들은 일본에 있는 부인과 두 아들과의 재회의 꿈을 표현한 작품들이다.

 

기증 작품에 포함된 <해변의 가족>들은 초록색 바다를 배경으로 새들과 가족이 하나가 되어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아이들과 끈> 작품은 아이들이 서로 끈을 통해서 긴밀하게 연결돼 있다는 것을 표현하고 있다. 이런 구성 방법은 다른 작품에서도 자주 발견되며 이중섭 화가 작품의 대표적 특징이라고도 할 수 있다.

 

원희룡 지사도 이날 브리핑에서 이번 기증 작품은 이중섭 화가의 짧은 생애에서 가장 행복했던 서귀포 시절, 가장 사랑했던 가족과의 추억을 담은 작품이라 의미가 남다르다면서 전쟁과 피난의 시련 속에서도 가족과 함께 행복을 나눴던 이중섭의 작품이 코로나19 위기를 견뎌내고 있는 도민과 국민 여러분께 위로와 희망의 백신이 되길 기대한다 강조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중섭 화가의 귀한 작품을 기증해주신 삼성가에 감사드리며, 기증 작품을 지역문화 자산으로 잘 보존하고, 활용할 것을 약속한다고도 말했다.

 

제주도는 이번 이중섭 대표작 기증의 뜻을 이어받아 지속적인 작품 확보와 더불어 이중섭미술관 인근 부지를 활용해 시설 확충을 계획하고 있다. 향후 전시공간을 넓히고 관람객 편의를 제공해 지역 문화 예술 진흥과 관광 활성화를 위해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 이건희 회장의 유족 측은이번 이중섭 화가 작품 기증은 대한민국 문화예술 발전을 위해 헌신한 고인의 뜻을 기리는 차원에서 기증된 것이라며 국민의 문화 향유 기회를 확대하고 지역 간 문화 격차를 해소할 수 있도록 지역 사회로 환원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기증 작품들은 이중섭 화가의 기일인 96일을 전후로 특별 전시회를 통해 대중들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삼성가()의 기증으로 이중섭미술관이 소장한 이중섭 원화 작품은 59점이 되며, 이중섭 서지 자료 및 유품 등 37점을 포함하면 소장 작품은 총 96점이 된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