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30 (금)

  • 구름많음동두천 14.3℃
  • 구름많음강릉 16.0℃
  • 흐림서울 13.6℃
  • 구름조금대전 16.8℃
  • 맑음대구 20.8℃
  • 맑음울산 21.2℃
  • 맑음광주 17.7℃
  • 맑음부산 19.3℃
  • 맑음고창 15.5℃
  • 맑음제주 19.4℃
  • 구름많음강화 12.5℃
  • 구름많음보은 16.4℃
  • 구름조금금산 15.4℃
  • 맑음강진군 19.5℃
  • 구름조금경주시 21.1℃
  • 맑음거제 19.7℃
기상청 제공

서귀포시, 양봉농가 등록 의무화

서귀포시는 양봉산업의 육성 및 지원에 관한 법률이 2020828일부터 시행됨에 따라 오는 831(등록기간 1년 유예)까지 양봉농가 등록을 의무화한다.

등록대상 규모는 토종꿀벌 10군 이상, 서양종 꿀벌(토종 및 서양종 혼합 포함) 30군 이상의 사육 농가로등록 방법은 사육장 토지의 사용권을 증명할 수 있는 서류(등기부등본, 임약서 등), 꿀 채취 관련 장비 및 시설, 사육장 소독시설, 안내표지판 등을 갖추어 등록신청 하여야 하며, 기간 내 미등록 시는 과태료 등의 처분 대상이 되므로 기간 내 등록을 완료하여야 한다.

동 법률의 입법 취지는 농업과 생태계 유지·보전 등 높은 공익적 가치를 지닌 꿀벌을 보호·관리하고, 양봉산업의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성장과 국민 건강 증진에 이바지하기 위해 시행되는 법률로서, 기간 내 양봉 등록을 완료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서귀포시는 기간을 일실해 등록 누락되는 사례가 없도록 지속 홍보할 예정이며, 양봉등록 관련 자세한 사항은 서귀포시청 축산과(064- 760-2683)를 통해 문의 가능하다.

한편, 관내 양봉농가는 268개소, 양봉규모는 44천군이 사육 중으로, 4월 기준 등록 대상 200여개 농가 중 79농가(등록율 40%)가 양봉 등록이 완료되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마을어장 내 불법 해루질 행위 단속 강화
제주특별자치도는 마을어장 내에서 행해지고 있는 불법 해루질 근절을 위해 강력한 단속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최근 제주도내 마을어장에서 야간에 수중레저 활동으로 수산물을 포획·채취하는 해루질 행위가 성행함에 따라 어촌계와의 마찰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올해 3월부터 어업감독공무원 26명을 단속반으로 편성하고, 해경과의 공조를 통해 어촌계 마을어장 내 불법 해루질 피해가 심한 지역을 중심으로 심야시간 대 집중단속을 벌이고 있다. 4월 현재까지 총 6명을 적발했다. 올해 3월 도 어업감독공무원이 야간에 마을어장에서 변형된 갈고리를 이용해 수산물을 포획·채취한 비어업인 1명을 적발해 검찰에 송치했다. 특히 지난 7일 비어업인과 맨손어업인에 대해 야간에 마을어장 내 수산자원 포획·채취를 하지 못하도록 하는 고시 시행 후 해경에서 4명을 적발해 행정시로 행정처분 의뢰 요청했으며, 1명은 도 어업감독공무원이 적발해 조사 중에 있다. 양홍식 도 해양수산국장은 “마을어장 내의 수산자원 보호 관리를 위해 불법 해루질 행위에 대한 현장단속을 강력하게 추진하고, 적발 시에는 강경하게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마을어장 포획·채취 제한 고시를 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