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1 (수)

  • 구름많음동두천 10.0℃
  • 구름조금강릉 12.1℃
  • 구름많음서울 12.4℃
  • 흐림대전 13.4℃
  • 흐림대구 13.9℃
  • 구름조금울산 12.6℃
  • 흐림광주 13.9℃
  • 흐림부산 15.5℃
  • 흐림고창 8.6℃
  • 구름조금제주 14.1℃
  • 구름많음강화 8.6℃
  • 구름많음보은 11.3℃
  • 흐림금산 12.5℃
  • 구름많음강진군 10.8℃
  • 흐림경주시 10.0℃
  • 구름많음거제 13.2℃
기상청 제공

도-제주해경-종합병원-민간기업, 골든타임 확보 맞 손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지방해양경찰청, 제주한라병원 등 도내 종합병원 6, SK텔레콤 자회사가 보다 신속하게 긴급재난상황에 대응해 골든타임을 확보하고 전 국민의 안전을 도모하기 위해 손을 맞잡았다.

 

제주도는 119상황실, 응급의료기관, 제주해경 등이 국민 안전 증대를 위한 업무 제휴 협약을 체결하고 긴급 상황 공유 및 실시간 출동 등 공동 협력에 나선다.

 

이번 협약에 따라 제주도는 제주해경과 의료기관 등이 긴급출동 차량에 대한 도착 예정 시간 제공 등 실시간 통합 모니터링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의료기관은 응급 환자 구조 및 응급실로의 이송 전원 등을 위해 응급차량에 고정밀 GPS 단말기를 설치하고, 구급 차량 출동을 관제하며 신속하고 정확한 환자 이송을 담당한다.

 

민간기업 티맵모빌리티(Tmobility())는 실시간 교통 정보, 긴급차량 출동 시 안내(구급차 등)T맵 가입자들에게 안내하는 서비스를 구현한다.

 

이번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전문기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가 주관한 ‘21년도 디지털 공공서비스 혁신 프로젝트사업으로, 17.6억원의 사업비는 전액 국비로 지원 된다.

 

소방본부, 의료기관 등이 실시간 상황 관제 모니터링을 통해 긴밀한 협력을 진행함으로써 도로 위 안전을 제고하고 사망 사고를 줄이는데 상당한 효과를 거둘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긴급 상황 발생 시 응급 환자 이송에 119상황실, 응급의료기관, 보건소 등에서 긴급출동 차량의 실시간 정보 공유로 응급환자 이송 등이 이뤄짐에 따라 골든타임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화재나 사고 진압을 위해 건물 진입 시에는 신고자와 소방대원의 실시간 위치를 파악하고 현장에서 구조체계 지원을 위한 신호 위치 분석 시스템을 도입해 긴급구호, 재난대응 체계의 새로운 서비스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주도는 소방헬기와 드론 등에도 위치정보 수집 수신기를 탑재해 도서지역 환자 이송과 산악 지대와 외곽 등산로 구조 등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함으로써 하늘, , 바다, 도심 어디에서도 안전 지킴이 역할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 중이다.

 

윤형석 도 미래전략국장은·관 협력을 기반으로 제주지역의 관련기관과 유기적인 공조체계로 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 불법 촬영 아웃! 화장실 몰래카메라 점검
용두암, 한라산국립공원 등 제주도내 주요 관광지 30여 곳의 공중화장실에 대한 상시 점검이 진행된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행정시 관련 부서와 협업해 주요 관광지 공중 화장실을 대상으로 불법 촬영기기 및 안심비상벨 집중 점검에 나선다. 이번 점검은 N번방 등 불법 촬영기기를 이용한 디지털 성범죄 사건이 증가함에 따라 여성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화장실을 만들기 위해 추진된다. 도민과 관광객이 다수 운집하는 도내 주요관광지 30여 개소를 대상으로 점검이 이뤄지며, 초소형 몰래카메라도 탐지가 가능하고 고급 적외선 센서가 장착된 전파·전자파 동시 탐지기를 투입해 화장실 내 설치 의심 장소에 대해 면밀히 살필 계획이다. 점검을 마친 곳에는 여성안심화장실 스티커와 불법 촬영물 경고 홍보물을 부착해 불법 촬영에 대한 도민, 관광객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체감 안전도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고창경 자치경찰단장은 “봄철을 맞아 입도객 수가 코로나19 이전 대비 84% 수준까지 회복됐다”면서 “제주를 찾는 관광객들과 도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도록 정체불명의 흠집·구멍, 몰래카메라 등 불법촬영 의심 물체를 철저히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