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구름많음동두천 16.0℃
  • 맑음강릉 17.0℃
  • 구름많음서울 16.4℃
  • 구름많음대전 20.6℃
  • 구름조금대구 21.1℃
  • 구름조금울산 17.6℃
  • 맑음광주 19.4℃
  • 맑음부산 18.1℃
  • 맑음고창 14.1℃
  • 맑음제주 15.2℃
  • 구름많음강화 12.2℃
  • 구름조금보은 18.6℃
  • 구름많음금산 20.8℃
  • 맑음강진군 18.5℃
  • 구름조금경주시 17.7℃
  • 맑음거제 18.3℃
기상청 제공

예래생태공원, 벚꽃? 그 이상의 아름다움!예래동장 강연실

예래생태공원, 벚꽃? 그 이상의 아름다움!

예래동장 강연실

 


한겨울의 동백꽃, 봄을 알리는 매화에 이어서 봄 햇살과 어우러져 만발한 벚꽃, 유채꽃, 그리고 이름 모를 들꽃들!

제주의 봄은 화사한 꽃들의 향연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제주도 벚꽃 명소 예래마을도 마찬가지이다. 예래동 진입로에 들어서면 하늘을 덮을 듯 만개한 벚꽃이 예래생태공원까지 이어지고 있다.

그래서인지 근래 예래생태공원에는 벚꽃을 보러 오는 상춘객이 상당하다. 최근에는, 흔히들 말하는 벚꽃 인증샷핫플레이스로 부각되면서 웨딩 촬영지로도 각광을 받고 있다.

 

그러나, 예래생태공원의 진면목은 벚꽃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

예래생태공원! 사람 사는 마을 가운데 다양한 식생이 공존하는 이런 생태가 보전되었다는 것이 신기할 뿐이다.

게다가 예래마을은 제주에서 물 좋기로 소문난 곳이다. 아침 일찍 햇살이 물에 비친다는 조명물, 예래동에서 가장 큰 용천수로 마을 중심에 위치하여 물이 사철 줄거나 불지 않고 물맛이 좋아 예로부터 대왕물이라 불리는 대왕수, 그 옆의 작은 물길을 만들어내는 소왕수, 대왕수 다음이란 뜻의 차귀물, 마을 중간 지점의 언덕에서 나오는 돔뱅이물 등이 있어 제주 용천수의 보고(寶庫)라고 감히 자부해 본다.

 

흐르는 물소리를 들으며, 물길이 이끄는 대로 발을 옮겨본다.

가지런히 정비된 산책로, 중간 중간 만들어진 쉼터, 조류 및 각종 생물을 관찰할 수 있는 전망대가 자연경관과 함께 잘 어우러져 있다.

또한, 생태공원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다양하고 생소한 식물군과 동물군이 공존하고 있다. 특히, 2002년에는 한국반딧불이 연구회에서 예래생태공원을 반딧불보호지역 제1호로 지정한 바 있다.

대왕수 생태공연장을 지나서 동쪽으로 생태체험관이 눈에 띄는데, 코로나19 이전에는 학생 등 단체들이 다양한 무료 체험을 하던 곳이다. 그리고 그 주변으로 작은 연못과 물레방아 등!

 

어느 곳을 보아도 마음이 포근해지고 정겨움이 느껴지는 풍경들이다.

주말이면 올레길을 찾는 전문 올레꾼의올레 8코스의 하이라이트는 예래생태공원이다.’라는 말을 되새겨 보며, 이 곳 예래생태공원! 이 자연의 아름다움을 여러분도 만끽해보길 바라며, 우리가 함께 소중히 지켜나갈 수 있길 희망해 본.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 불법 촬영 아웃! 화장실 몰래카메라 점검
용두암, 한라산국립공원 등 제주도내 주요 관광지 30여 곳의 공중화장실에 대한 상시 점검이 진행된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행정시 관련 부서와 협업해 주요 관광지 공중 화장실을 대상으로 불법 촬영기기 및 안심비상벨 집중 점검에 나선다. 이번 점검은 N번방 등 불법 촬영기기를 이용한 디지털 성범죄 사건이 증가함에 따라 여성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화장실을 만들기 위해 추진된다. 도민과 관광객이 다수 운집하는 도내 주요관광지 30여 개소를 대상으로 점검이 이뤄지며, 초소형 몰래카메라도 탐지가 가능하고 고급 적외선 센서가 장착된 전파·전자파 동시 탐지기를 투입해 화장실 내 설치 의심 장소에 대해 면밀히 살필 계획이다. 점검을 마친 곳에는 여성안심화장실 스티커와 불법 촬영물 경고 홍보물을 부착해 불법 촬영에 대한 도민, 관광객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체감 안전도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고창경 자치경찰단장은 “봄철을 맞아 입도객 수가 코로나19 이전 대비 84% 수준까지 회복됐다”면서 “제주를 찾는 관광객들과 도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도록 정체불명의 흠집·구멍, 몰래카메라 등 불법촬영 의심 물체를 철저히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