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1 (수)

  • 구름많음동두천 11.6℃
  • 구름조금강릉 13.4℃
  • 구름조금서울 13.3℃
  • 구름많음대전 14.4℃
  • 구름조금대구 15.4℃
  • 맑음울산 13.4℃
  • 흐림광주 14.8℃
  • 구름많음부산 16.2℃
  • 흐림고창 9.9℃
  • 구름조금제주 14.3℃
  • 구름많음강화 9.1℃
  • 흐림보은 13.4℃
  • 흐림금산 13.8℃
  • 구름조금강진군 11.1℃
  • 맑음경주시 11.2℃
  • 구름많음거제 13.7℃
기상청 제공

6.25 전쟁 최고 영웅 故 딘 헤스 대령 추모식


 

대한민국 공군(참모총장 이성용, 공군)과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이사장 문대림 JDC)31일 오전 6주기 딘 헤스 대령 추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제주항공우주박물관 내 딘 헤스 대령 공적기념비 앞에서 개최된 추념식은 공군 이성용 참모총장, JDC 문대림 이사장 등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해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2015딘 헤스 대령이 세상을 떠난 이후 2016년부터 1주기 추모식을 공군에서 초상화 제막식으로 엄수한 이래, 2017제주항공우주박물관 야외전시장 공적기념비를 건립하면서 2주기부터는 매년 제주에서 개최해 올해로 6주기를 맞았다.

 

딘 헤스 대령은 대한민국 공군 창설의 주역이자 6.25 전쟁 당시 1년간 260여 회 전투 출격으로 전세를 뒤바꾼 전쟁영웅이며, 1.4후퇴 당시 김포 비행장에서 15대의 수송기들을 공수해 950명의 전쟁고아와 80명의 고아원 직원들을 제주도로 후송시킨 대한민국의 영웅이기도 하다.

 

공적기념비는 제주항공우주박물관 야외 전시장에 건립되어 있으며, 2017년 현충시설로 지정되어 공군과 JDC가 공동으로 관리하고 있다.

 

JDC 문영호 제주항공우주박물관장은 딘 헤스 대령은 대한민국 국민을 구한 인도주의적 측면에서 더욱 기억되고 현양돼야 할 필요가 있는데 소규모 행사로 개최되고 있 상황이 아쉽다향후 제주도민 나아가 우리 국민들이 함께 추모할 수 있는 행사로 거듭나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 불법 촬영 아웃! 화장실 몰래카메라 점검
용두암, 한라산국립공원 등 제주도내 주요 관광지 30여 곳의 공중화장실에 대한 상시 점검이 진행된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행정시 관련 부서와 협업해 주요 관광지 공중 화장실을 대상으로 불법 촬영기기 및 안심비상벨 집중 점검에 나선다. 이번 점검은 N번방 등 불법 촬영기기를 이용한 디지털 성범죄 사건이 증가함에 따라 여성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화장실을 만들기 위해 추진된다. 도민과 관광객이 다수 운집하는 도내 주요관광지 30여 개소를 대상으로 점검이 이뤄지며, 초소형 몰래카메라도 탐지가 가능하고 고급 적외선 센서가 장착된 전파·전자파 동시 탐지기를 투입해 화장실 내 설치 의심 장소에 대해 면밀히 살필 계획이다. 점검을 마친 곳에는 여성안심화장실 스티커와 불법 촬영물 경고 홍보물을 부착해 불법 촬영에 대한 도민, 관광객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체감 안전도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고창경 자치경찰단장은 “봄철을 맞아 입도객 수가 코로나19 이전 대비 84% 수준까지 회복됐다”면서 “제주를 찾는 관광객들과 도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도록 정체불명의 흠집·구멍, 몰래카메라 등 불법촬영 의심 물체를 철저히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