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1 (수)

  • 구름많음동두천 11.6℃
  • 구름조금강릉 13.4℃
  • 구름조금서울 13.3℃
  • 구름많음대전 14.4℃
  • 구름조금대구 15.4℃
  • 맑음울산 13.4℃
  • 흐림광주 14.8℃
  • 구름많음부산 16.2℃
  • 흐림고창 9.9℃
  • 구름조금제주 14.3℃
  • 구름많음강화 9.1℃
  • 흐림보은 13.4℃
  • 흐림금산 13.8℃
  • 구름조금강진군 11.1℃
  • 맑음경주시 11.2℃
  • 구름많음거제 13.7℃
기상청 제공

채용비리 및 갑질 근절 선언문 선포식,ICC JEJU

제주국제컨벤션센터(대표이사 : 김의근, 이하 ICC JEJU)330일 오후 4시에 ICC JEJU 임직원 전원이 참석하여 <ICC JEJU 채용비리 및 갑질 근절 선언문 선포식>을 개최했다.

 

이번 선포식은 인권의 가치와 원칙이 임직원의 업무 및 일상적인 경영활동에서 실행되고, 조직 내 올바른 문화로 정착할 수 있도록 하며, 더불어 채용비리 및 갑질 피해 근절 시스템 강화를 위해 진행했다.



 ICC JEJU의 채용비리 및 갑질 근절 선언문에는 공정한 채용 추구 및 법규 준수 부당 업무지시, 강제노동 및 직원 간 막말, 폭언 금지 우월적 지위 및 권한 남용 금지 불공정 갑질 행위 예방 활동 적극 참여 상생하고 협력하는 근무환경 조성 정부 및 지자체의 채용비리 및 갑질 근절 관련 법규 준수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김의근 대표이사는 채용비리와 갑질은 오랜 시간동안 우리 사회에 뿌리 깊게 박혀있는 대표적인 고질적인 적폐 중 하나로 회사는 물론 지역에도 큰 폐를 끼치며, 피해를 입는 개인에게 큰 고통과 상실감을 주는 절대 일어나서는 안 되는 일이다. ICC JEJU는 제주도민이 세운 제주의 자랑스러운 공기업으로서 도민 여러분께 부끄럽지 않도록 채용비리 및 갑질 근절을 위해 노력하고, 깨끗하고 투명한 경영으로 도민 여러분의 관심과 사랑에 보답할 수 있도록 애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ICC JEJU는 지난 201810, ‘바른 일자리 추진단을 구성·운영하며 투명하고 올바른 채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갑질 피해 신고 및 지원센터를 지속적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대외 외부고객 및 대내 직원 대상으로 갑질 피해 신고 및 지원 채널을 운영하여 보다 나은 직장문화 건설에 노력하고 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 불법 촬영 아웃! 화장실 몰래카메라 점검
용두암, 한라산국립공원 등 제주도내 주요 관광지 30여 곳의 공중화장실에 대한 상시 점검이 진행된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행정시 관련 부서와 협업해 주요 관광지 공중 화장실을 대상으로 불법 촬영기기 및 안심비상벨 집중 점검에 나선다. 이번 점검은 N번방 등 불법 촬영기기를 이용한 디지털 성범죄 사건이 증가함에 따라 여성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화장실을 만들기 위해 추진된다. 도민과 관광객이 다수 운집하는 도내 주요관광지 30여 개소를 대상으로 점검이 이뤄지며, 초소형 몰래카메라도 탐지가 가능하고 고급 적외선 센서가 장착된 전파·전자파 동시 탐지기를 투입해 화장실 내 설치 의심 장소에 대해 면밀히 살필 계획이다. 점검을 마친 곳에는 여성안심화장실 스티커와 불법 촬영물 경고 홍보물을 부착해 불법 촬영에 대한 도민, 관광객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체감 안전도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고창경 자치경찰단장은 “봄철을 맞아 입도객 수가 코로나19 이전 대비 84% 수준까지 회복됐다”면서 “제주를 찾는 관광객들과 도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도록 정체불명의 흠집·구멍, 몰래카메라 등 불법촬영 의심 물체를 철저히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