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1 (수)

  • 구름많음동두천 13.0℃
  • 구름조금강릉 14.2℃
  • 구름많음서울 14.0℃
  • 구름많음대전 15.3℃
  • 맑음대구 16.6℃
  • 맑음울산 14.7℃
  • 흐림광주 15.0℃
  • 구름많음부산 16.4℃
  • 흐림고창 10.5℃
  • 구름많음제주 14.3℃
  • 구름많음강화 10.1℃
  • 흐림보은 14.0℃
  • 구름조금금산 14.4℃
  • 구름조금강진군 12.3℃
  • 맑음경주시 12.8℃
  • 구름많음거제 14.1℃
기상청 제공

도립서귀포예술단, 화사한 벚꽃과 함께 찾아간 관광지 음악회

서귀포시는 지난 326일과 30일 두 차례 찾아가는 관광지 음악회를 선보였다.

도립서귀포관악단공연은 326() 천지연폭포에서 쉬운 공연, 가까운 음악을 주제로 퀸의 ‘Don’t stop me now’, 화 첨밀밀 주제곡 월량대표아적심’, 하울의 움직이는 성 주제곡 인생의 회전목마등 팝송과 영화 주제곡을 도립서귀포관악단이 색소폰 4중주와 금관앙상블로 선보여 꽃구경을 온 시민과 관광객들을 멈춰세웠다.

이어서 330() 도립서귀포합창단이 소라의 성에서 공연을 진행했다.



올레길을 찾은 시민들과 관광객들의 발길로 일상의 작은 쉼표를 찍었다.

서귀포 바다 풍경을 배경으로 한 소라의 성에서 피리 부는 사나이외에도 솔로곡지금 이 순간’, ‘를 태워라와 남자앙상블 여자보다 귀한 것 없다네그리고 여자앙상블 아모르파티를 선보이며 관람객의 어깨를 들썩이게 했다.

공연을 관람한 한 관객은서귀포에서 우연히 깜짝 연주회를 만나 좋은 기억을 남길 수 있어 행복하고 다시 서귀포를 찾아오고 싶다는 소감을 남겼다.

특히 4월부터는 관광지 및 마을로 찾아가는 음악회를 병행 추진함으로써 본격적으로 찾아가는 음악회를 운영할 계획이다. 문화도시 공동기획 찾아가는 음악회를 49()에는 치유의 숲에서, 413()에는 칠십리시공원에서 개최하고 4월 중순 이후에는 마을로 찾아가는 음악회를 개최한다.

찾아가는 마을 음악회는 마을 수요조사 후 10개 마을을 대상으로 공연할 계획이다. 예술단 방문공연을 희망하는 마을은 읍면동 사무소를 통해 마을 단위로 49일까지 신청하면 된다.

서귀포시에서는 앞으로도 시민과 관광객이 많이 찾는 관광지 및 마을을 찾아 열린 공연을 실시함으로써 관광객 및 시민들에게 특별한 기억으로 남을 수 있도록 추억을 선사할 예정이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 불법 촬영 아웃! 화장실 몰래카메라 점검
용두암, 한라산국립공원 등 제주도내 주요 관광지 30여 곳의 공중화장실에 대한 상시 점검이 진행된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행정시 관련 부서와 협업해 주요 관광지 공중 화장실을 대상으로 불법 촬영기기 및 안심비상벨 집중 점검에 나선다. 이번 점검은 N번방 등 불법 촬영기기를 이용한 디지털 성범죄 사건이 증가함에 따라 여성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화장실을 만들기 위해 추진된다. 도민과 관광객이 다수 운집하는 도내 주요관광지 30여 개소를 대상으로 점검이 이뤄지며, 초소형 몰래카메라도 탐지가 가능하고 고급 적외선 센서가 장착된 전파·전자파 동시 탐지기를 투입해 화장실 내 설치 의심 장소에 대해 면밀히 살필 계획이다. 점검을 마친 곳에는 여성안심화장실 스티커와 불법 촬영물 경고 홍보물을 부착해 불법 촬영에 대한 도민, 관광객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체감 안전도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고창경 자치경찰단장은 “봄철을 맞아 입도객 수가 코로나19 이전 대비 84% 수준까지 회복됐다”면서 “제주를 찾는 관광객들과 도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도록 정체불명의 흠집·구멍, 몰래카메라 등 불법촬영 의심 물체를 철저히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