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1 (수)

  • 구름많음동두천 11.6℃
  • 구름조금강릉 13.4℃
  • 구름조금서울 13.3℃
  • 구름많음대전 14.4℃
  • 구름조금대구 15.4℃
  • 맑음울산 13.4℃
  • 흐림광주 14.8℃
  • 구름많음부산 16.2℃
  • 흐림고창 9.9℃
  • 구름조금제주 14.3℃
  • 구름많음강화 9.1℃
  • 흐림보은 13.4℃
  • 흐림금산 13.8℃
  • 구름조금강진군 11.1℃
  • 맑음경주시 11.2℃
  • 구름많음거제 13.7℃
기상청 제공

가파도의 매력에 빠지다 ,가파보건진료소장 임명숙

가파도의 매력에 빠지다

 

서부보건소 가파보건진료소장 임명숙

 




가파도의 붉은 노을의 매력에 흠뻑 빠져 버렸다. 오늘 특히 여린 마음 탓인지 여러 가지 많은 것들에 감사하고 감성적인 날이다.


그래서 그런지 오늘따라 가파도의 둘레길과 붉은 저녁 노을이 더 매력 있고 내 마음을 심쿵 하게 한다. 청녹의 보리밭담 사이 길을 마음데로 천천히 걷다가 데크에 앉아 여유로움을 즐긴다. 다시 섬 둘레길을 빠른 걸음으로 걷는다. 완벽한 산책과 걷기 운동을 할 수 있는 완벽한 곳이 여기 가파도 인 것 같다.


가파도는 올 3월의 봄부터 나의 일터가 되었고 일하는 동안 가파도와 사춘기 소녀 때 첫사랑 나누듯이 앤도르핀 사랑을 할 것 같다.


겨울동안 코로나19로 묶였던 청춘 남녀들이 가파도의 청보리를 배경으로 활기찬 봄을 느끼고 인증샷 추억을 남기기 위하여 낮에는 걷기조차 힘들 정도로 인산인해를 이룬다. 가파도가 사람들로 몸살 날정도이다가 저녁이면 물 빠지듯 빠져나가서 적막감마저 든다. 저녁 6시 이후 부터는 나의 세상이 된다.


나는 보리밭담 사이 길로 여유롭게 느림보 걷기를 한다. 부드럽게 찰랑 데는 파도처럼 보리새싹 잎을 쓸고 온 곡선바람이 나의 볼 살에 기분 좋게 와 닿는다 섬에서 근무하기 힘들지?” 라고 위로하여 주는 듯 하다. 나도 입술 굳게 다물고 눈시울 붉이지 않으려고 애 쓴다.

북쪽으로는 모슬봉과 산방산 그리고 한라산까지 병풍처럼 손에 잡힐 듯 코앞에 선명하게 펼쳐져 있다.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한마디로 환상적인 수채화이다.


바다 낚시하는 작은 배들과 모슬포 해변 마을들에 저녁 불빛이 하나 둘 켜져 갈 때면 주말부부로 떨어져 지내야 하는 남편과 가족들 생각에 사춘기 소녀 감성에서 현실 중년 주부로 돌아오곤 한다. 누구는 나라를 구해야 주말부부 되는 것이라 하지만 나는 전혀 아니 올시다이다.


나는 사계절 중에 봄을 제일 싫어 했었다. 봄은 화사하고 형형색색 아름다운 반면에 내가 더욱 초라하게 보였기 때문이다. 이제는 봄이 좋아질 것 같다. 가파도에서 새롭게 발견된 새봄에 대한 좋은 감정이 쏟아난 것이다.


가파도의 어머님들은 쉴 새 없이 보리밭에 잡초를 메시다가 물질 때가 되면 형광색색의 태왁을 메고 소라, 문어, 해삼을 케러 나가신다. 땅에는 화창하고 따뜻한 봄날이지만 물속은 가장 서늘하다 고 했다. 앞집 어머님도 이제 팔순을 앞에 두었다. 세월 속에 떠나 보내버린 꽃 같은 청춘시절 이야기를 하신다. 대단하신 분들이시다. 힘들다고 투정 하던 것이 부끄러워 진다


서쪽 지평선에 걸터앉아 있는 커다란 서녘 해와 붉게 물들인 바다노을이 오늘도 내일도 나를 행복하게 유혹 할 것 같다. 나도 첫사랑 할 때처럼 가파도와 사랑의 노래를 부르리라.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 불법 촬영 아웃! 화장실 몰래카메라 점검
용두암, 한라산국립공원 등 제주도내 주요 관광지 30여 곳의 공중화장실에 대한 상시 점검이 진행된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행정시 관련 부서와 협업해 주요 관광지 공중 화장실을 대상으로 불법 촬영기기 및 안심비상벨 집중 점검에 나선다. 이번 점검은 N번방 등 불법 촬영기기를 이용한 디지털 성범죄 사건이 증가함에 따라 여성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화장실을 만들기 위해 추진된다. 도민과 관광객이 다수 운집하는 도내 주요관광지 30여 개소를 대상으로 점검이 이뤄지며, 초소형 몰래카메라도 탐지가 가능하고 고급 적외선 센서가 장착된 전파·전자파 동시 탐지기를 투입해 화장실 내 설치 의심 장소에 대해 면밀히 살필 계획이다. 점검을 마친 곳에는 여성안심화장실 스티커와 불법 촬영물 경고 홍보물을 부착해 불법 촬영에 대한 도민, 관광객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체감 안전도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고창경 자치경찰단장은 “봄철을 맞아 입도객 수가 코로나19 이전 대비 84% 수준까지 회복됐다”면서 “제주를 찾는 관광객들과 도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도록 정체불명의 흠집·구멍, 몰래카메라 등 불법촬영 의심 물체를 철저히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