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1 (수)

  • 구름조금동두천 7.8℃
  • 맑음강릉 11.0℃
  • 맑음서울 10.4℃
  • 구름조금대전 10.1℃
  • 구름조금대구 11.2℃
  • 맑음울산 13.1℃
  • 박무광주 12.0℃
  • 맑음부산 14.5℃
  • 구름많음고창 9.1℃
  • 구름많음제주 13.6℃
  • 맑음강화 9.6℃
  • 구름많음보은 8.1℃
  • 맑음금산 8.7℃
  • 흐림강진군 9.1℃
  • 맑음경주시 8.6℃
  • 맑음거제 11.8℃
기상청 제공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해 처음 시범적으로 추진한 여성가구 안심 3종세트 사업을 올해에도 안심 지킴이 세트 사업으로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최근 여성을 대상으로 한 주거침입, 도난, 성폭력 등의 범죄와 안전관련 사건사고에 대한 여성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자 추진하는 사업으로, 안심물품 4종 세트를 구성해 여성가구주 중심 200여 곳에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이용자 대상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지속 추진 필요의견이 80.5%에 이르는 등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점차 증가하는 여성 1인가구와 여성세대주 가구의 안전한 생활을 지원하는 한편, 심리적 불안감 해소를 위해 2021년도 여성 안심 지킴이 세트 지원사업 수행 단체를 공모한다.

 

여성 안심 지킴이 4종 세트는 가정용 CCTV(휴대폰 앱으로 집안 영상확인), 실내용 동작감지센서(외출 시 외부인 집안 침입여부 휴대폰 앱으로 확인), 문열림센서(현관문 또는 창문 등 무단개폐 시 경보음 발생 및 사전에 설정한 지인에게 SOS문자 발송), 호신벨(위험발생 사용시 지인에게 위치정보 및 녹음파일 발송)로 구성된다.

 

공모는 312일까지 진행되며, 제주도에 주사무소를 두고 최근 1년 이상 여성관련 및 안전관련 사업 활동실적이 있는 비영리단체(법인)를 대상으로 한다.

 

사업추진을 희망하는 단체(법인)는 제주도 홈페이지를 참고해 접수하면 된다.

 

접수된 신청서는 신청 단체(법인)의 적격성 및 사업수행능력, 사업예산 적정성, 사업의 파급효과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해 최종 선정되며, 결과는 4월 중 개별 통보 된다.

 

2020년 시범 실시한 여성 안심 3종 세트를 지원 받은 사용자를 대상으로 만족도를 조사했다.

 

조사결과 사업의 지속 필요성 부문에 지속해야 한다는 대답이 80.5%로 사업 지속성에 대한 높은 공감대를 보였다.

 

3종 세트(실내용 동작감지 센서, 문열림센서, 호신벨) 중에서는 호신벨이 만족도와 선호도가 가장 높았으며, 불안해소 기여도 부문에서는 도움이 된다65.3%를 차지했다.

 

이현숙 도 성평등정책관은 제주지역 성평등 지수 중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나고 있는 안전부문의 지수를 높여 나가기 위해 여성 안전관련 사업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소통과 포용으로 더 성평등한 제주사회 실현을 목표로 여성이 함께하는 안전한 여성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사업추진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덧붙였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 불법 촬영 아웃! 화장실 몰래카메라 점검
용두암, 한라산국립공원 등 제주도내 주요 관광지 30여 곳의 공중화장실에 대한 상시 점검이 진행된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행정시 관련 부서와 협업해 주요 관광지 공중 화장실을 대상으로 불법 촬영기기 및 안심비상벨 집중 점검에 나선다. 이번 점검은 N번방 등 불법 촬영기기를 이용한 디지털 성범죄 사건이 증가함에 따라 여성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화장실을 만들기 위해 추진된다. 도민과 관광객이 다수 운집하는 도내 주요관광지 30여 개소를 대상으로 점검이 이뤄지며, 초소형 몰래카메라도 탐지가 가능하고 고급 적외선 센서가 장착된 전파·전자파 동시 탐지기를 투입해 화장실 내 설치 의심 장소에 대해 면밀히 살필 계획이다. 점검을 마친 곳에는 여성안심화장실 스티커와 불법 촬영물 경고 홍보물을 부착해 불법 촬영에 대한 도민, 관광객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체감 안전도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고창경 자치경찰단장은 “봄철을 맞아 입도객 수가 코로나19 이전 대비 84% 수준까지 회복됐다”면서 “제주를 찾는 관광객들과 도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도록 정체불명의 흠집·구멍, 몰래카메라 등 불법촬영 의심 물체를 철저히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