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1 (수)

  • 구름많음동두천 6.5℃
  • 맑음강릉 10.0℃
  • 맑음서울 10.4℃
  • 구름많음대전 9.7℃
  • 구름조금대구 10.5℃
  • 맑음울산 10.6℃
  • 박무광주 11.5℃
  • 구름조금부산 13.2℃
  • 구름조금고창 7.8℃
  • 구름많음제주 13.2℃
  • 맑음강화 7.6℃
  • 구름조금보은 7.3℃
  • 구름조금금산 8.0℃
  • 흐림강진군 8.8℃
  • 맑음경주시 7.3℃
  • 맑음거제 10.2℃
기상청 제공

김용범. 현길호, 중국發 괭생이모자반 수거 및 활용방안 강구해야

중국발 괭생이 모자반에 대한 특별대책에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김용범 의원(더불어민주당), 현길호 의원(더불어민주당)223, 392회 임시회 농수축경제위원회 1차회의에서 해양수산분야 해녀 소득향상을 위한 대책마련을 요구하였다.


 

2019제주도내 해양쓰레기 발생량은총16112톤으로 많은 양이 발생하고 있다.


해양쓰레기에 대한 처리비용도 총 608600만원으로 재정부담이 가중되고 있다.


특히, 최근 2~3개월 빠른 괭생이모자반 대량유입되면서 도 합동처리대책본부 설치후 대응하고 있으나 해상에서의 처리는 미약한 실정이다.


이에 김용범 의원은 해양쓰레기 처리비용을 절감하고 해양에 버려지는 괭생이모자반에 대한 수거철저와 함께 로리오라이드의 황산화 효능에 관한 활용방안을 제시하면서 해상에서의 수거를 재차 강조하였다.


 

아울러 현길호 의원도 제주도 어선을 활용한 해상에서의 괭생이모자반 합동수거방법(청항선-어선-관공선-운반선) 강구가 필요하다고 제시하였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 불법 촬영 아웃! 화장실 몰래카메라 점검
용두암, 한라산국립공원 등 제주도내 주요 관광지 30여 곳의 공중화장실에 대한 상시 점검이 진행된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행정시 관련 부서와 협업해 주요 관광지 공중 화장실을 대상으로 불법 촬영기기 및 안심비상벨 집중 점검에 나선다. 이번 점검은 N번방 등 불법 촬영기기를 이용한 디지털 성범죄 사건이 증가함에 따라 여성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화장실을 만들기 위해 추진된다. 도민과 관광객이 다수 운집하는 도내 주요관광지 30여 개소를 대상으로 점검이 이뤄지며, 초소형 몰래카메라도 탐지가 가능하고 고급 적외선 센서가 장착된 전파·전자파 동시 탐지기를 투입해 화장실 내 설치 의심 장소에 대해 면밀히 살필 계획이다. 점검을 마친 곳에는 여성안심화장실 스티커와 불법 촬영물 경고 홍보물을 부착해 불법 촬영에 대한 도민, 관광객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체감 안전도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고창경 자치경찰단장은 “봄철을 맞아 입도객 수가 코로나19 이전 대비 84% 수준까지 회복됐다”면서 “제주를 찾는 관광객들과 도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도록 정체불명의 흠집·구멍, 몰래카메라 등 불법촬영 의심 물체를 철저히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