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3 (수)

  • 구름조금동두천 8.7℃
  • 구름조금강릉 8.3℃
  • 구름많음서울 8.7℃
  • 구름많음대전 8.5℃
  • 구름많음대구 7.9℃
  • 구름조금울산 8.1℃
  • 구름조금광주 9.9℃
  • 구름조금부산 10.0℃
  • 구름조금고창 9.9℃
  • 구름많음제주 11.5℃
  • 구름많음강화 6.9℃
  • 구름많음보은 6.9℃
  • 구름많음금산 8.2℃
  • 구름조금강진군 10.0℃
  • 구름많음경주시 9.4℃
  • 구름많음거제 9.3℃
기상청 제공

이 시국에, 수 백명 모이는 행사가...

20일 오전 중앙로 인근 "저래도 돼?"

코로나 19 3차 확산이 우려되는 가운데 수 백명이 모이는 행사가 백주대낮에 버젓이 열려 우려를 던지고 있다.


특히 제주도 당국은 정부 방침에 따라 일반 음식점 등 자영업 일부 업종에 대해 5인 이상 출입을 금지한 가운데 대규모 인원이 몰리는 행사는 방치했다는 지적이다.



20일 열린 제주시 모 신협 정기총회에 입장하기 위해 줄을 선 조합원들, 확인을 마치면 총회장으로 안내됐다.


20일 오전 제주시 중앙로 인근 모 신협은 창립일을 맞아 조합원 정기총회를 마련했다.


이 신협측은 참가자들에게 '참기름 세트'를 선물로 제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합원으로 인정되면 순서에 따라 총회장에 입장했고 선물세트만 받고 돌아가는 인원은 극히 일부분으로 보였다.


신협에서 열린 정기총회에 참석한 조합원들은 얼추 200명을 넘었다.


또한 조합원 확인을 하는 과정에서 100m가 넘는 줄이 형성되면서 지나는 시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이날 정기총회장을 찾은 조합원들의 구성원은 거의 어르신 세대.


코로나 19 감염이나 회복에 취약한 세대들이라 걱정을 더하는 형편이다.


인근에서 식당을 하는 한 업주는 "밤 10시만 되면 영업을 마치라고 닦달하는 당국은 도대체 뭐 하는 지 모르겠다"면서 "저럴 바에야 왜 5인 이상 출입을 막는지,,,"라고 혀를 찼다.


이곳에서 식사를 하던 한 고객은 "행정당국에 신고를 했고 밥을 먹으면서 지켜 봤는데 30분 정도가 지나도록 감감 무소식"이라며 "방역당국도 세월아, 네월아 하는 모양"이라고 한숨을 쉬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