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 (화)

  • 흐림동두천 -0.2℃
  • 흐림강릉 5.3℃
  • 구름많음서울 2.0℃
  • 흐림대전 3.0℃
  • 흐림대구 3.1℃
  • 흐림울산 5.0℃
  • 구름조금광주 4.8℃
  • 흐림부산 6.9℃
  • 구름많음고창 4.8℃
  • 구름조금제주 9.9℃
  • 흐림강화 1.5℃
  • 흐림보은 1.6℃
  • 흐림금산 2.3℃
  • 구름많음강진군 6.5℃
  • 흐림경주시 3.6℃
  • 흐림거제 7.6℃
기상청 제공

정민구 부의장, 제주민족종교 독립운동 바로 알기 도민 토론회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정민구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 삼도1·삼도2) 오는 1119일 낮 3시부터 의원회관 1층 대회의실에서 제주민족종교 독립운동 바로 알기 도민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제주민족종교독립운동가서훈추진위원회와 제주독립운동가서훈추천위원회가 정민구 의원실에 제안하여 이루어진 것으로 일제가 만든 사이비 종교 프레임에 갇혀 외면받고 있는 제주지역 민족종교의 독립운동과 그 독립운동가들에 대한 재평가를 위해 마련된 자리이다.


 

일제는 조선상고사를 자기 유리한 대로 재단하고 식민사관을 정립하여, 대종교·증산·천도교·원불교 등 4대 민족종교를 탄압하고 민족혼을 말살했다.

 

그 결과 만주에서 무장독립운동을 열심히 했던 대종교의 경우 약 20만여명이 희생되기도 했다.

 

제주에서는 1930년대말부터 1940년대까지 증산을 따르던 독립운동가 약 360여명이 구금되는 등 온갖 탄압을 겪게 된다.

 

이날 토론회는 제주안전보건 임영훈 본부장의 사회로 제주독립운동가서훈추진위원회 고영철 발굴위원장, 제주독립운동가서훈추진위원회 이용중 운영위원장, 우리사랑교회 강동우 담임목사 등의 주제발제에 이어,한국철학사 김철헌 인문학강사, 전교조제주지부 최진욱 정책실장, 제주4.3유족회 김춘보 상임부회장 등이 지정토론의 패널로 참여할 예정이다.

 

정민구 의원은 지난 1117일은 115년 전 일제에 국권을 빼앗기고 민족의 생존권과 정신문화마저 짓밟혔던 을사늑약이 맺어진 날이자, 81회 순국선열의 날 및 제18회 제주지역 애국선열 합동추모식이 개최되었는데, 이를 계기로 도의회에서도 나라를 지키고자 온몸으로 항거하신 선열들의 거룩한 희생을 기억할 수 있는 뜻깊은 자리를 마련하게 된 것을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정민구 의원은 이처럼 제주민족종교인들의 독립운동을 알리고 식민사관에 젖어 있는 조선상고사를 복원하는 작업은 향후 남북 분단 해소의 원동력이자 온전한 통일을 이루는 데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