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3 (금)

  • 맑음동두천 6.5℃
  • 맑음강릉 13.7℃
  • 맑음서울 8.8℃
  • 맑음대전 9.9℃
  • 구름많음대구 12.7℃
  • 구름많음울산 13.7℃
  • 흐림광주 11.9℃
  • 구름조금부산 14.3℃
  • 구름많음고창 12.2℃
  • 구름많음제주 15.6℃
  • 맑음강화 8.4℃
  • 구름많음보은 9.8℃
  • 맑음금산 9.4℃
  • 구름많음강진군 12.8℃
  • 구름많음경주시 12.9℃
  • 구름많음거제 14.5℃
기상청 제공

제주현대미술관, 13일 《심향心鄕》 전시전 개막

제주현대미술관(관장 변종필)은 오는 13일부터 심향心鄕을 새롭게 선보인다.

 

이번심향전시는 한국 구상미술의 대표적 작가로 소개되는 장리석과 박광진의 2인 전으로, 북에 두고 온 고향을 그리는 마음이 담겨진 장리석의 작품과 새로이 마음에 자리한 곳에 대한 애정을 고스란히 담은 박광진의 작품들로 구성했다.


 

195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 약 40여 년의 시간을 아우르는 이번 전시작품들은 오랜 시간이 지나도 자신의 존재를 확인시켜주는 정신적 쉼터와 같이 보다 넓은 의미의 고향 이미지들을 품고 있다.

 

()의 아우성처럼 생활(生活) 가득한 것들과 상실한 고향의 이미지를 품은 대상들을 화폭에 담았던 장리석, 고급스러운 장미 같은 식물보다는 제주 들판의 억새와 같이 적당한 아름다움의 가치를 알아보고 일관되게 그것들을 화폭에 담아온 박광진, 이 두 작가의 작품에 담긴 서민적 정서와 미감은 시간을 초월해 그들이 지나온 시대와 당시 삶의 정취를 보여준다.

 

한 개인으로서, 그리고 예술을 하는 작가로서 그들의 존재를 탄탄하게 해 주었던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는 이번 전시는 우리 각자에게 각기 다양한 의미로 정신적 고향이 되어 주는 대상과 존재들을 생각해 볼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전시는 내년 530일까지 제주현대미술관 분관에서 운영된다.

문의 : 제주현대미술관 064-710-7803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