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2 (목)

  • 구름많음동두천 11.3℃
  • 구름많음강릉 16.3℃
  • 구름많음서울 12.6℃
  • 구름많음대전 13.0℃
  • 대구 13.5℃
  • 울산 14.5℃
  • 흐림광주 13.9℃
  • 부산 15.2℃
  • 흐림고창 13.0℃
  • 제주 16.7℃
  • 맑음강화 12.9℃
  • 구름많음보은 9.4℃
  • 흐림금산 11.4℃
  • 흐림강진군 13.7℃
  • 흐림경주시 14.0℃
  • 흐림거제 14.5℃
기상청 제공

제주시 하반기 인사에 직원들 '흐믓'

공석 4개 국장자리 모두 내부충원 해결

안동우 제주시장의 첫 인사가 직원들의 호평을 이끌었다.

 

인사 자체가 개개인을 만족시켜 줄 수 없는 노릇이지만 제주시 전체로 볼 때 지킬 것은 지켰다는 분석이다.

 

인사 때마다 직원들의 주요 관심사는 승진규모와 주요자리에 누가 오르느냐 등에 집중된다.


최근 폭염으로 고생하는 농가를 찾은 안동우 제주시장

 

제주특별자치도 체제상 행정시는 도 본청과 인사교류를 해야 한다.

 

이 사이에 작은 틈이 생긴다.

 

제주시 국장직이 공석이 될 경우 직원들은 내부 충원을 기대하지만 결과는 어긋나곤 했다.

 

인사교류로 도 본청 공직자들이 주요 보직에 오르는 경우가 흔했던 탓이다.

 

또한 제주시는 최근 인사에서 섭섭함을 토로하기도 했다.


 

특히 지난해 하반기 인사에서 제주도 사무관 승진자는 51, 서귀포시는 9명인데 반해 제주시는 5명에 불과했다.

 

제주시 공직자들은 이 결과를 놓고 입맛만 다셨다.

 

제주도의 10%, 서귀포시의 절반 수준인 사무관 승진자 규모에 대해 한탄했다.

 

이번 제주시 인사의 초점은 공석이 되는 4개 국장자리.

 

안전교통국, 복지위생국, 청정환경국, 도시건설국 등 국장이 모두 공로연수 등을 떠나면서 빈자리가 됐고 인사를 앞두고 내부에서는 전부 내부 충원은 힘들 것이고 한자리 정도는 도청에서 올 것이라는 예상을 했다.

 

뚜껑을 열고 보니 안전교통국장은 김세룡 총무과장, 복지위생국장에는 김태리 주민복지과장, 청정환경국장에는 고경희 농정과장, 도시건설국장에는 고성대 도시계획과장 등이 임명됐다.

 

내부 충원으로 깔끔하게 마무리된 셈.

 

이를 두고 시청의 한 공직자는 공무원이 어느 자리에서 일하든 그게 그거겠지만 내부 충원으로 승진하는 것을 보면 맘이 좋은 것은 사실이라며 . 두 자리는 인사교류로 해결할 것으로 봤지만 신임 시장이 상당히 애를 쓴 것 같다고 평가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