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2 (목)

  • 흐림동두천 20.2℃
  • 흐림강릉 16.6℃
  • 흐림서울 21.2℃
  • 흐림대전 23.1℃
  • 흐림대구 19.9℃
  • 구름많음울산 17.0℃
  • 구름많음광주 20.0℃
  • 흐림부산 19.7℃
  • 흐림고창 19.9℃
  • 흐림제주 20.2℃
  • 흐림강화 17.1℃
  • 흐림보은 22.1℃
  • 흐림금산 21.7℃
  • 흐림강진군 18.6℃
  • 흐림경주시 16.2℃
  • 흐림거제 19.4℃
기상청 제공

제주시 하반기 인사에 직원들 '흐믓'

공석 4개 국장자리 모두 내부충원 해결

안동우 제주시장의 첫 인사가 직원들의 호평을 이끌었다.

 

인사 자체가 개개인을 만족시켜 줄 수 없는 노릇이지만 제주시 전체로 볼 때 지킬 것은 지켰다는 분석이다.

 

인사 때마다 직원들의 주요 관심사는 승진규모와 주요자리에 누가 오르느냐 등에 집중된다.


최근 폭염으로 고생하는 농가를 찾은 안동우 제주시장

 

제주특별자치도 체제상 행정시는 도 본청과 인사교류를 해야 한다.

 

이 사이에 작은 틈이 생긴다.

 

제주시 국장직이 공석이 될 경우 직원들은 내부 충원을 기대하지만 결과는 어긋나곤 했다.

 

인사교류로 도 본청 공직자들이 주요 보직에 오르는 경우가 흔했던 탓이다.

 

또한 제주시는 최근 인사에서 섭섭함을 토로하기도 했다.


 

특히 지난해 하반기 인사에서 제주도 사무관 승진자는 51, 서귀포시는 9명인데 반해 제주시는 5명에 불과했다.

 

제주시 공직자들은 이 결과를 놓고 입맛만 다셨다.

 

제주도의 10%, 서귀포시의 절반 수준인 사무관 승진자 규모에 대해 한탄했다.

 

이번 제주시 인사의 초점은 공석이 되는 4개 국장자리.

 

안전교통국, 복지위생국, 청정환경국, 도시건설국 등 국장이 모두 공로연수 등을 떠나면서 빈자리가 됐고 인사를 앞두고 내부에서는 전부 내부 충원은 힘들 것이고 한자리 정도는 도청에서 올 것이라는 예상을 했다.

 

뚜껑을 열고 보니 안전교통국장은 김세룡 총무과장, 복지위생국장에는 김태리 주민복지과장, 청정환경국장에는 고경희 농정과장, 도시건설국장에는 고성대 도시계획과장 등이 임명됐다.

 

내부 충원으로 깔끔하게 마무리된 셈.

 

이를 두고 시청의 한 공직자는 공무원이 어느 자리에서 일하든 그게 그거겠지만 내부 충원으로 승진하는 것을 보면 맘이 좋은 것은 사실이라며 . 두 자리는 인사교류로 해결할 것으로 봤지만 신임 시장이 상당히 애를 쓴 것 같다고 평가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기숙형 교육시설 운영한 청소년수련시설 행정처분
제주특별자치도는 도내 청소년수련시설 내 기숙형 교육시설을 운영해 「청소년활동 진흥법」 제21조(금지행위)를 위반한 3개 유스호스텔에 대해 행정처분을 내렸다. 제주도는 지난 8일과 9일 양 행정시 등 20여 명으로 구성된 합동점검반을 편성해 3개 유스호스텔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여부를 점검했다. 또한 유스호스텔에 머무르고 있는 시설종사자 및 대안학교 학생 236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검사 결과 236명 모두 음성판정을 받았으며, 유스호스텔 내 일부 방역수칙 위반사항에 대해 시정조치를 내렸다. 이후 제주도는 지난 12일 유스호스텔 내에서 기숙형 교육시설로 이용하는 것이 「청소년활동 진흥법」 금지행위에 저촉하는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여성가족부에 긴급 질의했다. 여성가족부는 “청소년 수련시설에서 대안학교 운영 등은 청소년 활동이 아닌 용도로 수련시설을 이용하는 행위에 해당하므로 「청소년활동 진흥법」제21조의 금지행위에 위반한 것”이라고 답변했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여성가족부의 질의 회신결과를 행정시에 즉시 통보했다. 양 행정시는 지난 16일 3개의 유스호스텔에 「청소년활동 진흥법」 위반에 따른 과태료 부과 처분과 함께 오는 30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