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7 (수)

  • 구름많음동두천 2.9℃
  • 구름많음강릉 5.1℃
  • 구름많음서울 3.6℃
  • 구름많음대전 4.7℃
  • 구름많음대구 7.7℃
  • 구름많음울산 6.8℃
  • 흐림광주 6.2℃
  • 구름많음부산 7.9℃
  • 흐림고창 3.9℃
  • 맑음제주 7.8℃
  • 구름많음강화 1.7℃
  • 구름많음보은 2.6℃
  • 흐림금산 4.3℃
  • 구름많음강진군 6.7℃
  • 구름조금경주시 6.1℃
  • 구름많음거제 6.4℃
기상청 제공

제주시 하반기 인사에 직원들 '흐믓'

공석 4개 국장자리 모두 내부충원 해결

안동우 제주시장의 첫 인사가 직원들의 호평을 이끌었다.

 

인사 자체가 개개인을 만족시켜 줄 수 없는 노릇이지만 제주시 전체로 볼 때 지킬 것은 지켰다는 분석이다.

 

인사 때마다 직원들의 주요 관심사는 승진규모와 주요자리에 누가 오르느냐 등에 집중된다.


최근 폭염으로 고생하는 농가를 찾은 안동우 제주시장

 

제주특별자치도 체제상 행정시는 도 본청과 인사교류를 해야 한다.

 

이 사이에 작은 틈이 생긴다.

 

제주시 국장직이 공석이 될 경우 직원들은 내부 충원을 기대하지만 결과는 어긋나곤 했다.

 

인사교류로 도 본청 공직자들이 주요 보직에 오르는 경우가 흔했던 탓이다.

 

또한 제주시는 최근 인사에서 섭섭함을 토로하기도 했다.


 

특히 지난해 하반기 인사에서 제주도 사무관 승진자는 51, 서귀포시는 9명인데 반해 제주시는 5명에 불과했다.

 

제주시 공직자들은 이 결과를 놓고 입맛만 다셨다.

 

제주도의 10%, 서귀포시의 절반 수준인 사무관 승진자 규모에 대해 한탄했다.

 

이번 제주시 인사의 초점은 공석이 되는 4개 국장자리.

 

안전교통국, 복지위생국, 청정환경국, 도시건설국 등 국장이 모두 공로연수 등을 떠나면서 빈자리가 됐고 인사를 앞두고 내부에서는 전부 내부 충원은 힘들 것이고 한자리 정도는 도청에서 올 것이라는 예상을 했다.

 

뚜껑을 열고 보니 안전교통국장은 김세룡 총무과장, 복지위생국장에는 김태리 주민복지과장, 청정환경국장에는 고경희 농정과장, 도시건설국장에는 고성대 도시계획과장 등이 임명됐다.

 

내부 충원으로 깔끔하게 마무리된 셈.

 

이를 두고 시청의 한 공직자는 공무원이 어느 자리에서 일하든 그게 그거겠지만 내부 충원으로 승진하는 것을 보면 맘이 좋은 것은 사실이라며 . 두 자리는 인사교류로 해결할 것으로 봤지만 신임 시장이 상당히 애를 쓴 것 같다고 평가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 눈 녹은 뒤 도민안전 보호활동 분주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2021년에도 도민의 안전한 일상을 보호하기 위해 구석구석 순찰 활동을 활발히 전개하면서 본격적인 전국 자치경찰제 시행을 앞두고 자치경찰제 운영 취지에 부합하는 모범적인 사례를 쌓아 가고 있다. 지난 22일에는 용담 마을 골목을 순찰하다가 낮 1시 30분경 어느 한 민속 공예 제작업체에서 검은 연기가 새어 나오는 것을 발견하고, 실내로 들어가 보니 난로에서 불꽃이 튀고 연기가 나고 있어 바로 물을 뿌려 큰 화재로 번지는 것을 예방하였다고 한다. 주인은 “난로에 불을 피운 것을 잊고 뒤편 자택에서 쉬고 있었는데 자치경찰이 먼저 조치를 취해 줘서 매우 고맙다.”고 이야기 했다. 또한 같은 날 낮 2시경 영지학교 주변 삼거리 교차로 한 복판에서 멈춘 차량을 다른 차 운전자들이 아슬아슬하게 피해가는 것을 발견하고 견인 차량이 오기 전에 직접 차량을 밀어 길 가장자리로 이동시켜 2차 사고를 예방하기도 하였다. 그리고 23일 오전 10시경 번영로 갓길에 멈춘 차를 보고 그냥 지나치지 않고 먼저 다가가 확인을 해보니 타이어 펑크가 났는데 나이 드신 운전자분께서 가입 보험사를 잊어 버리고 어떻게 처리하는지 방법을 모르겠다고 하셔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