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2 (목)

  • 맑음동두천 18.8℃
  • 맑음강릉 18.8℃
  • 맑음서울 21.3℃
  • 구름조금대전 20.2℃
  • 구름조금대구 21.4℃
  • 구름조금울산 18.7℃
  • 흐림광주 21.7℃
  • 구름조금부산 20.2℃
  • 구름많음고창 19.0℃
  • 구름조금제주 22.1℃
  • 흐림강화 20.5℃
  • 흐림보은 18.9℃
  • 맑음금산 17.8℃
  • 구름많음강진군 19.9℃
  • 구름많음경주시 19.3℃
  • 구름조금거제 19.5℃
기상청 제공

연일 대권주자 어필하는 '원희룡 지사'

시사 라디오프로그램 , 각종 행사에서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연일 보수 야당인 미래통합당 대권주자를 자임하고 나섰다.

 

중앙 언론과의 인터뷰 혹은 각종 행사에서 행보를 본격화하고 있다.

 

지난 24일 원 지사는 오전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했다.

 

원 지사는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의 백원종 적임자론에 대해 백종원씨는 대중친화적인물이라며 대권 주자는 그 정도는 돼야 한다는 의미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해석했다.

 

그러면서 원 지사는 백종원 같은 사람이 될 것, 예전의 원희룡은 잊어달라며 자신의 결심을 내비쳤다.

 

다음날인 25일 아침 원 지사는 KBS라디오 시사 프로그램에서도 차기 대권 주자임을 거듭 강조했다.

 

원 지사는 “20대때 민주화에 모든 것을 던졌다보수 중에서 가장 진보적이고 제주출신이라 영. 호남 지역구도에서 자유롭다고 자신의 경쟁력을 설명했다.

 

특히 원 지사는 윤석열 검찰 논란에 대해 여론몰이를 하지말고 당당하게 해임하라고 요구하며 문재인 대통령과 대립각을 세우기도 했다.


25일 6.25 70주년 행사에 참석한 원희룡 지사

 

이어 원 지사는 25일 오전 제주시 노형동 한라대학교 한라아트홀에서 열린 ‘6.25 전쟁 70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을 간접적으로 지적하면서 자신의 안보관을 알렸다.

 

원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은 6.25 70주년이 되는 날이다. 우리 세대와 윗세대는 절대 잊지 못할 날이지만 젊은 세대에게는 잊혀 진 전쟁이 돼가고 있다고 밝혔다.

 

강군만으로는 평화를 얻을 수 없다. 억제력 구축과 긴장완화를 위한 실질적 노력도 끊임없이 해야 한다고 당연한 코멘트를 적은 뒤 평화는 힘없이는 얻을 수 없다는 역사적 교훈을 한시도 잊으면 안된다. 평화는 이벤트 쇼로 얻을 수 있는게 아니다. 상대의 미소 뒤에 감춰 진 위장전략에 속아서도 안 된다고 말했다.

 

미래통합당이 줄곧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을 비난하는 논리와 겹친 것으로 분석된다.

 

하지만 원 지사는 “6.25 70주년을 맞아 정부가 외국의 참전 용사를 잊지 않고 마스크를 보낸 것은 정말 잘한 일이라고 칭찬하기도 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