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2 (일)

  • 맑음동두천 10.3℃
  • 흐림강릉 10.8℃
  • 연무서울 11.9℃
  • 구름조금대전 14.8℃
  • 구름조금대구 14.8℃
  • 구름조금울산 15.3℃
  • 구름조금광주 13.6℃
  • 구름조금부산 14.5℃
  • 구름조금고창 13.9℃
  • 흐림제주 17.6℃
  • 구름많음강화 9.9℃
  • 구름조금보은 14.2℃
  • 구름조금금산 16.3℃
  • 구름많음강진군 14.0℃
  • 구름조금경주시 20.4℃
  • 구름많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현직지사가 특정정당 최고위원에?

원희룡 지사 미래통합당 합류 비난일어

산적한 제주현안을 뒤로 하고 미래통합당 최고위원 자리에 오른 원희룡 제주도지사를 향해 비난의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보수통합의 대열에 선 원 지사에 대해 도내 시민.사회단체와 정의당 등은 '도정에 전념하겠다는 약속을 깬 셈'이라는 반응을 보이며 지사직 사퇴 요구를 하고 있다.


지난 1월 21일 박형준 혁신통합위원장과 면담을 한 원희룡 지사


 113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제주 제2공항 강행 저지 비상도민회의는 17일 성명을 내고  "최고위원직과 지사직은 병행할 수 없다"고 단정한 후  "행정안전부가 전국의 지방자치단체장에게 공명선거 동참을 요청한 반면 원 지사는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직을 수락했다"며 "이는 도민의 봉사자가 아닌 중앙정치인의 길을 선언한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정의당 제주도당도 이날 성명을 통해 "일반 당원이 되는 것과 공당의 지도부격인 최고위원을 맡는 것은 완전히 다른 문제"라며  "현직 지사가 최고위원을 겸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일 뿐 아니라 총선을 앞둔 민감한 시점에 꼭 이래야 하는지도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현재 제주는 제2공항 추진에 따른 갈등을 비롯해 생활쓰레기 및 오.폐수 처리문제, 코로나19로 인한 관광객 급감으로 인한 지역경제 불안 등의 현안에 직면해 있는 가운데 현직 지사의 중앙정치 참여가 적절한 지에 대한 논란이 거세지는 실정이다.


특히 4.15총선을 앞두고 현직 지사가 특정정당의 최고위원이라는 사실이 '공명선거'과 부합하는 지에 대해서도 도민들은 의문을 품고 있다.


이와 관련 도청 안팎에서는 "도정에만 전념할 것이라며 임기동안은 중앙정치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의도를 그동안 표출했지만 결국 헛된 말이 됐다"면서 "양손에 모두 떡을 쥐려는 것으로 보인다"는 혹평도 제기되고 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