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금)

  • 흐림동두천 7.5℃
  • 흐림강릉 10.6℃
  • 흐림서울 7.5℃
  • 구름조금대전 16.2℃
  • 맑음대구 15.8℃
  • 맑음울산 17.0℃
  • 맑음광주 16.9℃
  • 맑음부산 15.6℃
  • 구름많음고창 16.4℃
  • 맑음제주 16.2℃
  • 흐림강화 9.5℃
  • 흐림보은 15.9℃
  • 구름많음금산 14.8℃
  • 구름조금강진군 15.7℃
  • 맑음경주시 17.2℃
  • 맑음거제 16.3℃
기상청 제공

4‧3의 봉인된 기억, 유품을 통해 마주하는 전시회

한 점 한 점의 유품을 통해 제주43의 역사를 마주하고 희생자들의 아픔을 나눌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된다.

 

제주4·3평화재단(이사장 양조훈)은 오는 9일부터 129일까지 재주43평화기념관 2층 기획전시실에서 43 71주년 유품기억의 목소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43 71주년을 맞아 개최되는 이번 전시는 고현주 사진작가가 2년 가까운 시간 동안 유가족 20여명의 유품과 유해발굴을 통해 확인된 유물 사진을 촬영한 작품들의 사진과 사연, 그리고 유품들이 전시된다.

 

이번에 소개되는 유품들은 희생자가 어릴적 입었던 100년 된 저고리, 놋쇠 숟가락, 관에서 처음 본 어머니의 은반지, 학살터에서 발견된 빗 등 70년 동안 봉인된 시간의 기억을 고스란히 간직해 온 유품들이다.

 

희생자의 유품을 들여다보며 긴 시간동안 묵묵히 사진 작업을 진행해 온 고현주 작가는 “70년의 시간 동안 사물과 함께한 통탄의 시간들을 사물들을 통해 다시 다가가 본다.”유품을 통해 4·3의 기억을 더듬고 개인의 단편적인 서사가 다시금 조명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작업소감을 밝혔다

   

박영택 미술평론가는 소소하고 평범해 보이는 유품들이 격렬한 사건을 주목하게 한다.”“4·3 기억의 망각과 투쟁뿐만 아니라 실존적인 차원에서 개인의 삶과 그 피붙이들이 간직한 기억에 관한 내용을 사진에서 엿볼 수 있다.”고 작가의 작업에 대해 설명했다.

 

9() 오후 3시에 제주43평화기념관 2층 기획전시실에서 열리는 개막식은 초대작가와 함께 유족, 미술평론가의 토크콘서트와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