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0 (수)

  • 맑음동두천 4.4℃
  • 맑음강릉 9.2℃
  • 맑음서울 5.8℃
  • 맑음대전 8.4℃
  • 맑음대구 10.2℃
  • 맑음울산 9.7℃
  • 맑음광주 10.1℃
  • 맑음부산 11.4℃
  • 맑음고창 7.3℃
  • 맑음제주 11.3℃
  • 맑음강화 4.9℃
  • 맑음보은 8.1℃
  • 맑음금산 7.2℃
  • 맑음강진군 10.9℃
  • 맑음경주시 9.8℃
  • 맑음거제 11.1℃
기상청 제공

4.3폭동 발언, 이명희 이사 내정 철회해야

제주4․3희생자유족회, 동원교육학원에 요구

동원교육학원은 이명희 이사 내정을 철회해야 한다



제주국제대학교 학교법인인 동원교육학원이 제주4·3을 폭동으로 발언한 이명희 공주대 역사교육과 교수를 이사로 내정한 것은 4·3의 진실과 사실 규명에 전력투구했던 7만여 유족과 도민사회의 기대를 저버리는 무책임한 처사이다.


4·3 생존 희생자와 피해자들은 오로지 명예회복과 진실 규명만을 바라보고 살아왔다.


그럼에도 동원교육학원은 2013년 문제가 된 교학사 역사교과서의 집필자로, 제주4·3을 폭동이라고 발언한 대표적인 뉴라이트계열 인사인 공주대 이명희 교수를 이사로 내정한 것은 시대에 역행하는 행위나 다름 없다.


더구나 이명희 교수는 201365일 한 방송사 인터뷰에서 제주4·3은 폭동이며, 좀 문제가 되는 것은 4·3폭동을 진압하는 과정에서 무고한 양민들이 좀 학살당한 일이라고 발언하는 등 억울한 희생을 당한 양민들의 피해를 축소하고 역사를 왜곡하는 망언을 서슴치 않았다.


동원교육학원은 후대들의 올바른 역사관 함양과 평화와 상생으로 승화한 4·3의 정신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이명희 이사 내정을 반드시 철회해야 한다.


전국에서 유일하게 교육부에서 사립대학 지도감독 권한을 넘겨받은 제주특별자도는 제주국제대 이명희 이사에 대해 사실상 최종 승인 또는 임명권을 갖고 있는 만큼, 이번 사안에 대해 진중하게 검토해야 한다. , 제주도는 4·3유족은 물론 도민 대다수가 부당하게 여기는 이번 인사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해야 며, 다시는 이 같은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개선책을 마련해야 한다.


2019. 11. 7

제주43희생자유족회 회장 송승문외 7만 유족 일동


 






대형어선사고, 차귀도해상 실종자 수색에 집중
1명 사망, 11명 실종이라는 대형 어선 사고와 관련해 해경은 19일부터 차귀도 해상에서 실종자 수색에 집중하고 있다. 해경에 따르면 사고 선박인 대성호는 이날 오전 3시께 주변 어선과 함께 투망 작업을 했고 자동 원격 인식신호 송수신이 가능한 선박 AIS가 최종적으로 소실된 시점이 이날 오전 4시 15분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해경은 대성호의 화재 시기를 투망작업을 한 전후나 AIS가 소실된 시점 전후로 추정하고 있다. 사고소식을 접한 문재인 대통령은 모든 자원을 총동원해 인명 구조에 최선을 다할 것을 지시했다. 문대통령은 “높은 파고와 차가운 수온으로 신속한 구조가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행정안전부 장관과 해양수산부 장관은 해경과 해군, 지자체 등 관련 기관과 구조 활동이 효율적으로 진행되도록 상황을 관리하라”고 지시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도 어선과 상선, 관공선 등 사고 주변 해역을 운항 중인 모든 선박과 투입 가능한 함정과 항공기를 총동원해 인명 구조에 최선을 다할 것을 당부했다. 또한 사고 대응을 위해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과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이 제주를 방문했고,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는 광역구조본부가 꾸려졌다. 광역구조본부에서는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