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금)

  • 흐림동두천 3.9℃
  • 흐림강릉 8.4℃
  • 흐림서울 5.5℃
  • 구름많음대전 9.4℃
  • 맑음대구 5.1℃
  • 맑음울산 9.1℃
  • 맑음광주 7.1℃
  • 맑음부산 12.1℃
  • 맑음고창 11.8℃
  • 맑음제주 14.7℃
  • 흐림강화 7.1℃
  • 구름많음보은 5.1℃
  • 맑음금산 7.7℃
  • 맑음강진군 7.7℃
  • 맑음경주시 7.6℃
  • 맑음거제 11.4℃
기상청 제공

도, 행안부 “국민참여 협업 프로젝트”추진

도민이 직접 참여하는 안전지도 만들기가 제주도와 행정안전부의 협업사업으로 진행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5, 행정안전부의 공모사업인 국민참여 협업 프로젝트에 제주도의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안전 인프라 설치지역 도출이 과제로 선정되어 현재 수행 중이다.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안전 인프라 설치지역 도출과제는 제주소재 10개 초등학교의 초등학생과 교사들을 대상으로 안전 및 교통사고 경험과 관련된 의견을 데이터 형태로 수집해 분석하고, 이를 통해 통학로 안전지도 구축 및 학교 주변의 보행자 교통안전시설 최적화 방안을 도출하는 사업이다.




 

행정안전부에서는 초등학교 설문조사를 통해 국민참여형 데이터를 구축하고 공공데이터와의 융·복합 분석을 수행하며, 제주도는 국민참여형데이터의 상시 수집이 가능한 위치기반 시스템을 개발하는 방식으로 역할을 분담해 사업을 진행한다.

 

제주도는 201910월부터 위치기반 상시 데이터 수집시스템인 참여형 지도 기반 설문시스템 구축사업을 추진해 상시 참여형 데이터 수집체계를 갖출 예정이다.

 

수집은 학생들이 등하교 이동경로, 교통사고 지점, 무단횡단 충동유발지역, 기타 안전시설이 필요한 위치 등을 태블릿PC를 통해 표출된 지도에 직접 표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번 사업에 참여한 교사와 학생들은 등하교 이동경로, 위험요소를 직접 표시하고, 그 결과가 바로 데이터로 구축되는 부분에 큰 흥미를 보였다.

 

삼성초등학교 6학년 모 교사는 학생들이 지도에 직접 점을 찍고 선을 그리면서 설문을 수집하는 점에 흥미를 느끼며 적극적으로 임하고 있다 아이들이 보다 안전한 환경에서 자랐으면 하는 바람으로 이번 설문을 계기로 아이들이 스스로 안전에 대해 생각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노희섭 제주도 미래전략국장은 도민 참여형 협업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마무리 되면, 시민안전 분야는 물론 지역 내 사회문제 해결에도 시민 참여 빅데이터가 적극 활용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