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1 (화)

  • 흐림동두천 4.3℃
  • 구름많음강릉 6.4℃
  • 흐림서울 7.8℃
  • 흐림대전 8.2℃
  • 흐림대구 8.2℃
  • 구름많음울산 10.0℃
  • 흐림광주 10.8℃
  • 흐림부산 10.8℃
  • 흐림고창 10.7℃
  • 제주 11.5℃
  • 흐림강화 5.2℃
  • 흐림보은 3.5℃
  • 흐림금산 5.8℃
  • 흐림강진군 7.7℃
  • 구름많음경주시 6.7℃
  • 흐림거제 9.1℃
기상청 제공

제주시 신규 국비사업 ‘바다 환경 지킴이’ 발족

제주시에서는 해양쓰레기 상시수거를 위한 청정 제주바다 지킴이 인력을 해양수산부 신규사업으로 인정받아 점차 국비사업인 바다 환경 지킴이로 전환해갈 계획이다.

 

현재 우리 시에서 운영하고 있는 청정 제주바다 지킴이(지방비 100%)

 2017년도 기존 해양환경 미화원으로 운영하던 것을 청정 제주바다 지킴이로 새로이하고 5억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읍동에 56명을 배치하고 6개월을 운영하여 1365톤의 해양쓰레기 수거를 시작으로 2018년도 7.5억원 투입 57명을 배치 6개월을 운영하여 1887톤의 실적을 거둔 바 있다.


 

2019년도 청정 제주바다 지킴이 사업은 지난 2년 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파격적인 확장을 시도했다. 평균 6억원대에 머물던 본예산을 18억원으로 증액하고 배정인원을 87명으로 증원, 운영기간은 6개월에서 9개월로 늘려 수거효율성에 시너지를 부여하고 있다.

 

해양수산부에서는 제주에서 추진하는 청정 제주바다 지킴이의 가능성을 확인하여 2019년 신규사업 바다 환경 지킴이를 발족하고 전국 단위로 확장시행하였으며, 제주시는 예산 4.3억원을 투입하고 읍면 32명을 배치 운영기간 5개월을 승인받아 20198월 부터 운영 중이다.

 

제주시 관계자는 국비 신규사업인 바다 환경 지킴이 사업에 대해 2020년도 1199개월 운영을 목표로 사전심사 등 관련 절차를 밟고 있으며 국비예산 및 인력규모의 점진적 확대에 따라 지방비 사업인 청정 제주바다 지킴이를 국비사업인 바다 환경 지킴이로 전환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새벽 5.16 만취운전, 자치경찰에 적발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6일 새벽 5시 55분경 516도로에서 도로상태 확인 및 교통사고예방 순찰활동 중 음주운전 차량을 발견하고 즉시 조치하여 대형 교통사고를 예방했다. 이날 자치경찰단 교통근무자들은 겨울철 눈으로 인한 도로상태 확인 및 사고예방을 위해 성판악휴게소까지 구간을 점검하던 중 서귀포에서 제주시 방면으로 운행하는 차량이 중앙선을 넘어 역주행 하는 것을 발견하여 안전한 곳으로 유도 후 음주측정을 한 결과 0.135%의 만취상태 운전자를 적발했다. 새벽시간 서귀포로 출근하는 차량은 많지 않지만 위 시간 마주오던 차량이 음주 의심차량과 부딪칠 뻔한 아찔한 상황에서 담당 순찰자의 빠른 상황판단으로 사고발생 위험을 미연에 방지했다. 현재 자치경찰단은 우한 폐렴으로 인한 질병 확산 방지 및 국민 불안감을 해소키 위하여 도로를 차단하여 단속하는 일제검문식 음주단속은 중지하고 있지만 이번 사례처럼 교통근무 중 음주운전 의심 징후가 보이는 차량을 발견했을 경우 선별적인 음주단속을 펼쳐 교통안전을 지속적으로 확보하고 있다. 특히, 음주운전 취약시간대 음주운전 발생 우려가 있는 도로 및 장소를 중심으로 가시적인 예방순찰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