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2 (목)

  • 맑음동두천 -3.4℃
  • 맑음강릉 1.6℃
  • 맑음서울 -2.9℃
  • 맑음대전 -0.7℃
  • 맑음대구 2.2℃
  • 맑음울산 3.2℃
  • 맑음광주 3.1℃
  • 맑음부산 4.6℃
  • 맑음고창 2.2℃
  • 흐림제주 8.9℃
  • 맑음강화 -1.4℃
  • 맑음보은 -0.5℃
  • 맑음금산 -0.8℃
  • 구름조금강진군 4.7℃
  • 맑음경주시 2.3℃
  • 맑음거제 5.0℃
기상청 제공

펜션 30대 남성 살해범은 전 부인, '범행 자백'

제주의 한 펜션에서 30대 남성 살해범은 전 부인 K씨(36)로 드러났다.


지난 1일 경찰에 긴급체포된 전 부인이 범행 사실을 자백한 가운데 범행 당시 K씨는 전 남편과 사이에서 태어난 아들 A(5)군과 동행했다.


2일 제주 동부경찰서는 "피의자가 남편을 죽였다고 시인했지만, 구체적인 진술은 거부하고 있다"며 "확보한 증거 등을 토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K씨는 지난달 18일 자신의 차량을 가지고 배편을 이용해 제주도에 들어왔고 같은 달 25일 아들과 피해자와 함께 만난 후 제주시 조천읍의 펜션에 투숙한 것으로 파악됐다.


 27일 펜션을 나선 뒤 다음 날인 28일 역시 배편을 이용해 제주를 빠져나갔다.


경찰은 지난달 27일 숨진 강씨의 남동생에게서 '전 부인을 만나러간 형이 연락 두절됐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곧바로 피해자의 행적 파악에 나섰다.


펜션 수색 과정에서 경찰은 강씨의 것으로 보이는 다량의 혈흔을 찾아냈다.


경찰은 펜션에서 발견된 혈흔의 주인이 강씨의 것으로 확인되자 지난달 31일 청주시에 있는 K씨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은 범행 도구로 추정되는 흉기를 발견했다.


경찰은 지난 1일 오전 10시32분께 긴급체포해 제주로 신병을 압송했다.


경찰은 고씨가 관련 혐의를 인정함에 따라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한편, 제주 동부경찰서는 2일 서장이 직접 언론브리핑을 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