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4 (화)

  • 구름많음동두천 21.2℃
  • 흐림강릉 19.3℃
  • 흐림서울 22.4℃
  • 대전 20.4℃
  • 흐림대구 20.2℃
  • 흐림울산 19.9℃
  • 흐림광주 19.9℃
  • 흐림부산 19.4℃
  • 흐림고창 19.8℃
  • 흐림제주 21.5℃
  • 흐림강화 21.7℃
  • 흐림보은 19.6℃
  • 흐림금산 19.1℃
  • 구름많음강진군 19.9℃
  • 구름많음경주시 19.9℃
  • 흐림거제 19.4℃
기상청 제공

국립합창단초청 ‘헨델의 메시아’ 공연 알림

  • No : 508825
  • 작성자 : 고은비
  • 작성일 : 2019-11-19 14:43:20
  • 분류 : 서귀포시

공연일시 : 2019. 12. 6() 19:30

공연장소 : 서귀포예술의전당 대극장

출 연 : 국립합창단 / 지휘 윤의중

    - 소프라노 강혜정, 카운터테너 정민호, 테너 김세일, 바리톤 김진추

공연내용 : 전 세계적으로 연말에 가장 많이 연주되며, 세계 3대 오라토리오 중 하나로 평가받는 헨델의 메시아

    ※ 공연방방곡곡 문화공 감 국공립우수단체 선정사업 공연

런닝타임 : 100

입 장 료 : 12만원, 215천원 / 8세 이상

예매안내 : 2019. 11. 18() 10시부터 서귀포예술의전당 홈페이지 및 매표소에서 예매

공연문의 : 서귀포예술의전당 (760-3365)

 

번호
말머리
제목 작성자 작성일
3008 [서귀포시] 식중독 없는 복날을 위해 ‘캠필로박터 제주니’ 예방법 알림 새글 고은비 2020/07/08
3007 [서귀포시] 코로나19 대비 심리방역을 위한 마음치유 명상 프로그램 참가자 모집 알림 새글 고은비 2020/07/08
3006 [서귀포시] 서귀포예술의전당 연극교실 수강생 모집 알림 새글 고은비 2020/07/08
3005 [서귀포시] ‘제3회 서귀포 3분 관광 영화제’ 작품 전국 공모 새글 고은비 2020/07/08
3004 [서귀포시] 3050 직장인을 위한 건강 가꾸기 프로젝트 운영 알림 새글 고은비 2020/07/08
3003 [서귀포시] 청년저축계좌 2차 신청 안내 새글 고은비 2020/07/08
3002 [서귀포시] 폭염대비 건강수칙 알림 새글 고은비 2020/07/08
3001 [서귀포시] 만6세 미만 장애미등록 아동에 대한 발달재활서비스 신청 안내 새글 고은비 2020/07/08
3000 [서귀포시] 탄소포인트제 가입 알림 새글 고은비 2020/07/08
2999 [서귀포시] 서귀포시문화도시조성사업 마을문화공간 네트워킹 참여 공간 모집 알림 새글 고은비 2020/07/08
2998 [서귀포시] 지방세 고지서 스마트폰으로 간편하게 받으세요! 고은비 2020/06/30
2997 [서귀포시] 제주도립 서귀포예술단 온라인 공연 알림 고은비 2020/06/30
2996 [서귀포시] 서귀포시 소암기념과 온라인 전시 알림 고은비 2020/06/24
2995 [서귀포시] 노인고용촉진장려금 지원 안내 고은비 2020/06/24
2994 [서귀포시] 서귀포천문과학문화관 임시휴관 종료 및 재개관 알림 고은비 2020/06/24

와이드포토

더보기


미디어

더보기
(독자칼럼)사람에 대한 예의가 없는 사회 (독자칼럼) 사람에 대한 예의가 없는 사회 구름나그네 박원순서울시장이 모든 장례절차를 마치고 한줌의 재로 고향땅에 귀의했다. 부디 이승에서 못다한 당신의 꿈과 노력을 다 내려놓고 편히 쉬기를 기원해본다. 하지만 그가떠난 이사회는 또다른 논란의 중심에서 자유롭지 못한채 쓸쓸한 종말을 예고하고 있을 뿐이다. 물론 생각이 다르고 다양한 관점에서 그를 추모하고 기리는 사람들이 있는 반면 고소인을 통해 알려진 그의 행위를 비난하는 사람들이 공존하고 있는 것은 엄연한 사실이다. 모든 게 사실로 밝혀진 것은 아니지만 우리는 예단과 추측이 난무하는 이 사회에 순응한지 오래다. 그가 살아생전 이루었던 수많은 업적을 일일이 열거하기는 쉅지 않다. 시민의 권리를 찾아주고 불공정과 억압의 최일선에서 그는 행동으로 약자의 편에 섰던 실천하는 지식인으로 각인되어있고 평범한 사람들도 대우받고 의지하게된 이시대의 의인이었다 . 하지만 이러한 사실을 열거하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겠는 가 마지막 가는 길이 이다지 험난할 줄 그 누군들 알지 못했을뿐.. 공과를 논하는게 부질없음은 필자만 느끼는 감정은 아닐 꺼라 믿는다. 허무하고 공허한 메아리일 뿐인 것을,. 우리는 그의 장례절차부터 영면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