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8 (수)

  • 구름많음동두천 4.8℃
  • 구름많음강릉 2.8℃
  • 구름많음서울 6.3℃
  • 흐림대전 5.8℃
  • 흐림대구 5.6℃
  • 흐림울산 5.7℃
  • 흐림광주 9.1℃
  • 흐림부산 7.5℃
  • 구름많음고창 8.1℃
  • 흐림제주 10.8℃
  • 구름많음강화 3.8℃
  • 구름조금보은 2.3℃
  • 흐림금산 3.6℃
  • 흐림강진군 9.2℃
  • 구름많음경주시 2.3℃
  • 흐림거제 8.8℃
기상청 제공

제주도, 어선사고 실종자 수색 마지막까지 총력

서귀포해상에서 전복된 어선(성실호)의 실종자 수색이 7일차에 접어든 가운데, 제주특별자치도가 실종자를 찾기 위해 마지막까지 총력을 다하고 있다.



 

 

제주도는 127일부터 31일까지 선박 135척과 헬기 24대를 동원해 사고지점을 기점으로 해상수색을 진행했으며, 인력 1,350명과 항공드론 27, 구조견 및 핸들러 1개조를 투입해 해안변 등 육상을 집중 수색해왔다.

 

22일에는 서귀포 관내 조업 어선 114척과 해녀 929명을 동원해 해상 수색활동을 전개하고 있으며 육상에서는 총 432명의 인력을 투입해 유입 가능성이 높은 남원~성산 해안변을 수색하고 있다.

 

또한 인력투입이 불가한 해안변에는 수색용 항공드론 14대를 투입했으며, 서귀포 시니어클럽 등에 항공수색을 위한 민간드론 운용인력 협조를 요청했다.

이와 함께 실종자 가족들이 머물 수 있는 대기실을 별도로 마련해 편의를 제공하고, 수색상황 정보도 실시간으로 공유하는 등 실종자 가족들에 대한 지원에도 모든 노력을 쏟고 있다.

 

 

한편 김성중 제주도 행정부지사는 2일 오후 4시 해병대 9여단, 사고수습대책본부, 성산읍 해안변 일원을 잇따라 방문해 실종자 수색에 애쓰는 참여자들을 격려하고, 안전한 수색활동을 당부할 예정이다




배너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