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9 (목)

  • 구름많음동두천 27.8℃
  • 구름조금강릉 29.1℃
  • 흐림서울 28.9℃
  • 구름많음대전 29.7℃
  • 구름조금대구 28.3℃
  • 구름조금울산 28.6℃
  • 구름조금광주 29.3℃
  • 구름조금부산 30.1℃
  • 구름많음고창 30.2℃
  • 구름많음제주 29.6℃
  • 구름많음강화 28.7℃
  • 구름조금보은 27.1℃
  • 구름많음금산 28.0℃
  • 구름조금강진군 29.2℃
  • 맑음경주시 28.1℃
  • 구름조금거제 27.7℃
기상청 제공

제주테크노파크, 시험인증기관 KCL과 EV배터리 산업표준화 협력

제주테크노파크(JTP)와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이 손을 잡고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의 산업화 연구개발과 표준화에 나선다.

 

제주테크노파크는 14일 제주벤처마루 9층 회의실에서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과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및 에너지 산업 관련 기술 연구와 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태성길 제주테크노파크 원장과 윤갑석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원장 등 관계자들은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및 에너지 산업 관련 연구개발과 표준화를 위해 협력하고, 관련 기술과 정보도 적극 교류하기로 했다.

 

현재 전국적으로 급격히 늘어나고 있는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를 에너지저장장치(ESS) 무정전전원장치(UPS) 등 다른 용도로 사용할 경우 5~10년 더 활용할 수 있는데, 이를 위해서는 사용 후 배터리에 대한 평가가 필수적이다.

 

이에 제주테크노파크는 2017년부터 제주특별자치도와 협력하여 제주에서 발생하는 모든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의 보관과 성능검사를 진행하고, 배터리 성능검사 방법 개발과 전기차 재사용 배터리를 활용한 실증지원 사업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사업들을 추진하고 있다.

 

제주테크노파크는 국내 최대 종합시험인증기관인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과의 협력을 통해 사용 후 배터리 성능 평가 및 안전성 평가에 대한 정확하고 빠른 평가 방법 개발과 표준화가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태성길 제주테크노파크 원장은 두 기관의 전문역량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고도화된 평가 기준을 마련하고 사용 후 배터리 연관 산업의 새로운 지평을 여는데 힘써 나가겠다고 말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제주자치경찰위원회, 피해자 보호 근본 대책 주문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위원회는 28일 오후 제12회 임시회의를 열고, 최근 도민사회 이목이 집중된 사건과 관련해 제주경찰청에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이날 회의에서 제주자치경찰위원회는 제주경찰청으로부터 최근 발생한 가정폭력 사건을 비롯해 현안에 대해 보고받았다. 제주경찰청은 신변보호 처리 실태에 대한 일제점검과 가해자관리 방안 마련과 함께 신변보호용 폐쇄회로CC(TV) 체계 또한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도록 개선하기로 했다. 이외에 ▲셉테드(CPTED) 사업과 연계한 범죄예방 환경개선 ▲녹색어머니회·자율방범대 등 시민단체의 보호자 역할 방안 모색 ▲IT기술 접목 안심벨 등의 112시스템 연계 방안 ▲가해자의 전과 또는 이동동선 확인 통한 피해자 접근 방지 대책 등을 마련하기로 했다. 후속 결과는 유관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조속한 시일 내 시행한 후 보고할 것을 심의·의결했다. 이와 함께 △제주경찰청 2021년 여름방학 기간 청소년 선도·보호 활동 강화 계획 △제주경찰청 하반기 정기인사에 따른 지구대장 및 파출소장 보직 관련 의견 제출의 건 등도 논의됐다. 김용구 자치경찰위원장은 “이번 사건은 지역사회에 큰 상처가 되고 있다”며 “피해자 보호에 대한 사회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