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1 (일)

  • 흐림동두천 24.9℃
  • 흐림강릉 29.0℃
  • 구름많음서울 27.6℃
  • 구름조금대전 27.1℃
  • 구름많음대구 26.8℃
  • 구름많음울산 27.4℃
  • 구름많음광주 27.3℃
  • 구름조금부산 27.2℃
  • 흐림고창 25.5℃
  • 구름조금제주 26.9℃
  • 흐림강화 25.1℃
  • 구름많음보은 25.0℃
  • 맑음금산 23.8℃
  • 구름많음강진군 26.6℃
  • 흐림경주시 27.1℃
  • 구름조금거제 26.7℃
기상청 제공

도립미술관, 故 장리석 작품 <바다의 역군> 기증받아

제주특별자치도 도립미술관(관장 이나연)은 지난 623일 한국수출입은행이 소장한 장리석 작품 <바다의 역군> 기증 제안서를 접수받음에 따라, 작품 수집을 위한 행정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한국수출입은행이 기증 신청한 장리석 작품 <바다의 역군>1985년 제작된 것으로 제주해녀의 강인하고 원초적인 생명력을 표현한 세로 220cm, 가로 520cm 크기의 대작이다.

 

장리석(1916~2019) 작가는 평양 태생으로 한국전쟁 당시 제주에 피난을 오게 되면서 제주와 인연을 맺게 됐다.


 

이어 1955년부터 네 차례나 대한민국미술전람회(국전)에서 특선을 받았으며, 1958년 국전에서는 <그늘의 노인>으로 대통령상을 수상한 한국구상미술 1세대 대표 작가이다.

 

지난 526일 한국수출입은행이 장리석의 작품 기증의사를 밝힌 이후 도립미술관 학예연구과와 수차례 기증 절차를 논의하였고 611일 현장조사와 기증협의를 마쳤다.

 

도립미술관은 7월 작품기증 수집계획을 수립해 9월 작품수집추천위원회와 작품가격평가위원회, 운영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10월에 기증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올해 기증될 장리석 작품은 입고 수증절차, 보존처리 등을 통해 소장품으로 등록·관리하고, 향후 특별 전시를 통해 관람객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제주도는 2005년 장리석 작품 110점을 기증 협약하고, 2009년 제주도립미술관(장리석기념관 포함) 개관 이후 작품 2점을 구입해 총 112점을 소장하고 있다.

 

이나연 도립미술관장은 “<바다의 역군>은 장리석 화백이 제주피난시절 경험했던 해녀들의 육체적 건강성과 자연을 조화시켜 이상적인 여인상으로 표현한 역작이라고 소개하며 이번 기증이 제주미술사 정립과 장리석 기념관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