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7 (금)

  • 구름많음동두천 25.0℃
  • 흐림강릉 20.4℃
  • 구름많음서울 23.6℃
  • 흐림대전 21.8℃
  • 흐림대구 20.7℃
  • 울산 20.0℃
  • 흐림광주 24.7℃
  • 부산 20.4℃
  • 흐림고창 21.7℃
  • 흐림제주 23.2℃
  • 맑음강화 24.9℃
  • 흐림보은 21.4℃
  • 흐림금산 19.1℃
  • 흐림강진군 25.2℃
  • 흐림경주시 18.9℃
  • 흐림거제 20.6℃
기상청 제공

7월 첫날 코로나19 진단 3명 확진

2명 격리 중 발현, 1명 타 지역 확진자 접촉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1일 하루 동안 총 990건의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진행한 결과, 3(제주 #1266~#1268)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72일 오전 11시 현재 제주지역 누적 확진자 수는 총 1268명으로 늘었다.

 

7월 첫날 제주에서는 3명의 확진자가 발생, 올해 총 847명이 확진된 것으로 나타났다.

 

6월 한 달간 총 22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올 상반기 확진자 수는 총 844명으로 집계됐다.

 

최근 1주간 주 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3.57(25~7.1, 25)으로 전일 3.85(24~30, 27) 대비 소폭 감소했다.

 

주간 감염 재생산지수는 0.99유행 확산을 의미하는 1보다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 방역당국은 현재까지 진행된 역학조사 결과, 추가 확진자 1명은 제주도민, 2명은 타 지역 입도객인 것으로 확인했다.

 

제주 1266번 확진자 씨는 지난 달 29일 부산에서 업무 차 입도한 것으로 확인됐다.

 

씨는 입도 후 부산시 확진자와 동선이 겹쳤다는 통보를 받아 검사를 진행한 결과, 최종 확진됐다.

 

제주 1267번 확진자 씨는 지난 달 28일 확진된 제주 1262번의 지인이다.

 

1262번 확진자는 경기도 용인시 3270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지난 달 27일 입도 후 지인의 확진 소식을 듣고 진단 검사를 받았다.

 

씨는 1262번의 확진 판정 이후 격리를 진행하던 중 발열인후통 등의 증상이 발현해 진단검사를 받은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제주 1268번 확진자 씨는 지난 달 25일 확진된 제주 1249번의 가족이다.

 

1249번 확진자는 업무 차 서울과 부산 지역을 방문했으며, 입도 직후 발열 증상이 나타나 코로나19 검사를 진행, 양성 판정을 받았다.

 

씨는 1249번의 확진 이후 격리를 진행하던 중 가래·두통 등의 증상이 있어 검사를 받은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제주도는 확진자를 격리 입원 조치하는 한편 확진자 진술, 신용카드 사용내역, 제주안심코드 등 출입자 명부 확인, 현장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통해 이동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2일 오전 11시 현재 제주에서 격리 중인 확진자는 39(강북구 확진자 1명 포함)이며, 격리 해제자는 1230(사망 1, 이관 3명 포함)이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단, 원산지 표시위반 등 17건 적발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은 추석을 앞둬 1일부터 15일까지 원산지 표시 위반 행위 등을 단속한 결과, 총 17건을 적발했다. 적발 사항을 보면 △원산지 표시 위반 10건 △식품위생법 위반 6건 △식품표시위반 1건이다. 자치경찰단은 3개반 12명으로 점검반을 편성해 골프장 클럽하우스와 리조트, 소셜네트워크에서 주로 거론되는 유명 식당·카페 등을 대상으로 집중 점검했다. 위반 업소 17곳 중 13곳의 업주는 관련법에 따라 입건했다. 주요 단속사례를 살펴보면 A골프클럽 내 식당은 중국산 오징어와 반건조 오징어를 국내산으로 표기했고, B식당은 중국산 김치와 고춧가루를 국내산으로 표기해 원산지 표시 위반으로 적발됐다. 특히, 유통기한이 경과한 두부·북어포 등을 보관한 C골프클럽 식당과 사용기한이 지난 닭고기를 보관한 유명 레스토랑 등은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확인됐다. 또한, 제주산 백돼지를 흑돼지로 표기한 유명 맛집을 비롯해 쌀·고춧가루의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은 식당과 도시락 전문점 등 4곳은 행정시로 통보해 형사고발 및 과태료가 부과되도록 조치했다. 원산지 거짓 표시는‘농수산물의 원산지표시에 관한 법률’에 따라 7년 이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 벌금 △원산지 미표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