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30 (금)

  • 구름많음동두천 11.7℃
  • 구름많음강릉 12.6℃
  • 구름많음서울 12.7℃
  • 구름조금대전 16.5℃
  • 구름조금대구 19.0℃
  • 구름조금울산 19.4℃
  • 맑음광주 16.4℃
  • 맑음부산 17.8℃
  • 구름조금고창 14.5℃
  • 맑음제주 18.7℃
  • 구름많음강화 13.0℃
  • 흐림보은 15.2℃
  • 구름조금금산 15.2℃
  • 맑음강진군 18.5℃
  • 구름많음경주시 19.4℃
  • 맑음거제 18.6℃
기상청 제공

원불교 제주교구, 4‧3평화재단‧유족회 기탁금 전달

원불교 제주교구(교구장 강혜선)43 73주년에도 43희생자를 추모하고 유족들의 복지를 위한 기탁금을 전달해 훈훈함을 더하고 있다.

 

제주43평화재단(이사장 양조훈)43희생자유족회(회장 오임종)2943평화기념관에서 원불교 제주교구의 기탁금 전달식을 가졌다. 이날 원불교 제주교구는 43평화재단과 43희생자유족회에 기탁금 200만원을 각각 전달했다


 

 

기탁금은 원불교 제주교구가 지난 32843평화공원에서 봉행한 '제주43 희생영령 특별천도재'를 통해 신도들로부터 봉헌받은 기금을 모아 마련된 것이다. 특히 원불교 제주교구는 지난 2013년부터 43희생자를 추모하고 유족들의 복지기념사업을 위해 써달라며 매년 재단과 유족회에 기탁금을 전달해 눈길을 끌고 있다.

 

강혜선 교구장은 코로나1943행사들이 축소되고 있는 가운데 43유족들을 위한 기탁금이 뜻깊게 쓰여지길 바란다“43희생자 및 유족들의 아픔을 치유하는 재단과 유족회의 역할을 기대하고 원불교 제주교구도 교리에 따라 사은(四恩)의 가치를 확산시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마을어장 내 불법 해루질 행위 단속 강화
제주특별자치도는 마을어장 내에서 행해지고 있는 불법 해루질 근절을 위해 강력한 단속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최근 제주도내 마을어장에서 야간에 수중레저 활동으로 수산물을 포획·채취하는 해루질 행위가 성행함에 따라 어촌계와의 마찰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올해 3월부터 어업감독공무원 26명을 단속반으로 편성하고, 해경과의 공조를 통해 어촌계 마을어장 내 불법 해루질 피해가 심한 지역을 중심으로 심야시간 대 집중단속을 벌이고 있다. 4월 현재까지 총 6명을 적발했다. 올해 3월 도 어업감독공무원이 야간에 마을어장에서 변형된 갈고리를 이용해 수산물을 포획·채취한 비어업인 1명을 적발해 검찰에 송치했다. 특히 지난 7일 비어업인과 맨손어업인에 대해 야간에 마을어장 내 수산자원 포획·채취를 하지 못하도록 하는 고시 시행 후 해경에서 4명을 적발해 행정시로 행정처분 의뢰 요청했으며, 1명은 도 어업감독공무원이 적발해 조사 중에 있다. 양홍식 도 해양수산국장은 “마을어장 내의 수산자원 보호 관리를 위해 불법 해루질 행위에 대한 현장단속을 강력하게 추진하고, 적발 시에는 강경하게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마을어장 포획·채취 제한 고시를 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