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1 (수)

  • 구름많음동두천 13.0℃
  • 구름조금강릉 14.2℃
  • 구름많음서울 14.0℃
  • 구름많음대전 15.3℃
  • 맑음대구 16.6℃
  • 맑음울산 14.7℃
  • 흐림광주 15.0℃
  • 구름많음부산 16.4℃
  • 흐림고창 10.5℃
  • 구름많음제주 14.3℃
  • 구름많음강화 10.1℃
  • 흐림보은 14.0℃
  • 구름조금금산 14.4℃
  • 구름조금강진군 12.3℃
  • 맑음경주시 12.8℃
  • 구름많음거제 14.1℃
기상청 제공

6일 제주지역 확진자 3명,‘누적639명’

최근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 2명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6일 하루 동안 총 492명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진단검사가 이뤄졌으며, 이중 3(제주 #637~#639)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3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하면서, 7일 오전 11시 현재 제주지역 누적 확진자 수는 총 639명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올해 제주에서는 총 218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최근 일주일간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는 2(3.31~4.6, 14명 발생)으로 확인됐다.

 

제주도 방역당국은 현재까지 역학조사 결과, 제주 637번 확진자 A씨는 630번 확진자 B씨의 가족이며, 제주 638번 확진자 C씨는 634번 확진자 D씨의 일행, 제주 639번 확진자 E씨는 울산시 확진자의 접촉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 637번 확진자 A씨는 630번 확진자 B씨의 가족이다.

 

A씨는 지난 1일 오전 입도 중 발열이 감지돼 제주국제공항 워크스루 선별진료소 검사 결과 확진된 B씨의 일행 중 1명이다.

 

A씨는 B씨의 확진에 따라 접촉자로 분류돼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한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1일부터 도내 한 시설에서 격리를 해왔다.

 

하지만 5일부터 두통, 기침 등의 증상이 나타남에 따라 제주보건소에서 오후 3시경 시설을 방문해 검사를 진행했으며, 6일 오후 110분경 도 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현재 제주의료원 음압병상으로 이송돼 격리치료를 받고 있다.

 

제주 638번 확진자 C씨는 지난 4일 확진된 634D씨의 일행이다.

 

D씨는 서울시 노원구 확진자의 접촉자로 2일 여행 목적으로 일행 3명과 함께 제주에 온 것으로 확인됐다.

 

D씨는 입도일인 2일 오후 10시경 서울시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됐다는 관할 보건소의 통보를 받고 3일 오전 11시경 서귀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진행했으며, 이날 오후 510분경 확진 판정을 받았다.

 

C씨는 D씨와 함께 입도했던 일행 2명과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으며, 모두 음성판정을 받고 도내 한 시설에서 격리되고 있었다.

 

하지만 6일부터 인후통, 기침 등의 증상이 나타남에 따라 제주보건소에서 이날 오전 10시경 시설을 방문해 검사를 진행했으며, 오후 530분경 도 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최종 확진 통보를 받았다.

 

C씨는 현재 서귀포의료원 음압병상으로 이송돼 격리치료를 받고 있다.

 

제주도는 A씨와 C씨 모두 입도 직후 검사 및 격리가 이뤄졌던 점을 고려해 이동 동선과 접촉자가 최소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제주 639번 확진자 E씨는 울산시 확진자의 접촉자이다.

 

E씨는 지난 1일 울산에서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으며, 지난 3일 오전 일행 2명과 함께 여행을 위해 제주를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E씨는 지난 5일 오후 10시경 울산시 관할 보건소로부터 확진자의 접촉자라는 통보를 받고 6일 오후 2시경 제주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진행, 이날 오후 530분경 확진됐다.

 

현재까지 증상은 없으며 제주의료원 음압병상으로 이송돼 격리치료를 받고 있다. E씨에 대한 역학조사는 진행 중이다

 

 

제주도는 이들 확진자의 진술을 확보하고 신용카드 사용 내역 파악, 제주안심코드 등 출입자 명부 확인, 현장 CCTV 분석 등을 통해 이동 동선을 확인중이다.

 

추가 동선이 확인되는 대로 방문지에 대한 방역소독을 하는 한편 접촉자 분리 조치 등을 진행할 방침이다.

 

7일 오전 11시 현재 제주지역 격리 중 확진자는 19, 격리 해제자는 620(사망1, 이관 2명 포함)이다.

 

현재 가용병상은 총 420병상이며, 자가격리자 수는 359(확진자 접촉자 112, 해외입국자 247)이다.

 

한편, 6일 총 1418(1차 접종 762, 2차 접종 656)이 코로나19 예방 접종을 받았으며, 이 중 이상 반응을 보인 자는 없었다.

 

제주지역 누적 백신 접종자 수는 총 13622(1차 접종 12,966, 2차 접종 656)이다.

 

이상 반응은 누적 205명이 신고 접수했으나 모두 두통, 발열 등의 가벼운 증상으로 확인됐으며 사망, 아나필락시스 등 중증의심 사례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 불법 촬영 아웃! 화장실 몰래카메라 점검
용두암, 한라산국립공원 등 제주도내 주요 관광지 30여 곳의 공중화장실에 대한 상시 점검이 진행된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행정시 관련 부서와 협업해 주요 관광지 공중 화장실을 대상으로 불법 촬영기기 및 안심비상벨 집중 점검에 나선다. 이번 점검은 N번방 등 불법 촬영기기를 이용한 디지털 성범죄 사건이 증가함에 따라 여성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화장실을 만들기 위해 추진된다. 도민과 관광객이 다수 운집하는 도내 주요관광지 30여 개소를 대상으로 점검이 이뤄지며, 초소형 몰래카메라도 탐지가 가능하고 고급 적외선 센서가 장착된 전파·전자파 동시 탐지기를 투입해 화장실 내 설치 의심 장소에 대해 면밀히 살필 계획이다. 점검을 마친 곳에는 여성안심화장실 스티커와 불법 촬영물 경고 홍보물을 부착해 불법 촬영에 대한 도민, 관광객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체감 안전도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고창경 자치경찰단장은 “봄철을 맞아 입도객 수가 코로나19 이전 대비 84% 수준까지 회복됐다”면서 “제주를 찾는 관광객들과 도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도록 정체불명의 흠집·구멍, 몰래카메라 등 불법촬영 의심 물체를 철저히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