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0 (수)

  • 맑음동두천 -12.0℃
  • 맑음강릉 -2.2℃
  • 맑음서울 -6.4℃
  • 맑음대전 -7.6℃
  • 맑음대구 -7.5℃
  • 맑음울산 -3.2℃
  • 맑음광주 -3.4℃
  • 맑음부산 -0.8℃
  • 맑음고창 -6.6℃
  • 맑음제주 4.5℃
  • 맑음강화 -9.4℃
  • 맑음보은 -12.3℃
  • 맑음금산 -10.1℃
  • 맑음강진군 -6.2℃
  • 맑음경주시 -9.0℃
  • 맑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서귀포 노지 문화 콘텐츠 인기몰이중

서귀포시가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제1차 법정문화도시에 지정된 이후, 노지문화를 주제로 다양한 사업을 추진 중인 가운데, 시민과 지역 작가들이 참여하여 만든 문화콘텐츠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

서귀포시(문화도시센터)는 시민들이 만들어가는 다양한 방법의 문화콘텐츠를 생산하고 있는 가운데, 문화도시 서귀포 로고송이 인기를 끌고 있다.


문화도시 서귀포 로고송은, 서귀포의 대표 콘텐츠 감귤과 미래콘텐츠 노지문화를 결합한 경쾌한 음악으로, 노지문화탐험대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시민문화동아리팀인 혼디놀레팀이 순수 창작곡으로 제작하였다.

혼디놀레 팀은 제주어로 노래하는 서귀포 지역 초등학교 선생님으로 구성된 동아리로 창작곡과 뮤지컬을 통하여 제주어 홍보를 하고 있는 팀이다.

현재, 문화도시 SNS등을 통하여 음원 홍보 중에 있으며, 지역 라디오방송 등을 통해 정기적으로 송출할 예정이다.



40초 내외의 이 로고송은 뮤직비디오로도 만들어질 계획으로 읍면동 및 마을에 홍보하고, 시민들이 이용하는 곳에서 쉽게 접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홍보해 나갈 계획이다.

제주어 사용 붐 확산을 위한 제주어콘텐츠 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한제주어 이모티콘’16종 세트는 공개 하루 만에 다운로드가 마감되었다.

지역 작가가 참여하여 문화도시 노지삼춘 캐릭터를 활용하여 제작된 이모티콘은 노지삼춘 캐릭터와 평소 자주 사용되고 있는 제주어를 결합하여 재미있고 친근하게 제주어를 접할 수 있어 시민들에게 인기를 끌었다.

노지삼춘 제주어 이모티콘은 카00톡 서귀포시청 채널을 통하여 보급 홍보가 되었는데, 모티콘 다운로드를 받기 위하여 서귀포시청 채널 추가 등록한 인원이 15000여명이 증가하였을 정도로 큰 효과를 보았다.

서귀포의 풍경과 노지문화를 작가의 관점에서 이미지화하고, 재생용 천을 활용하여 제작한 2021년 노지문화 달력 또한 인기를 끌고 있다.

문화도시 서귀포를 홍보하기 위하여 제작된 달력은 내년 초찾아가는 105번 문화택배사업의 일환으로 문화도시 홍보와 함께 서귀포시 105개 마을로 배부될 예정이다.

이밖에도 어르신들이 직접 작가가 되어 자신의 이야기를 책으로 만들어 보는마을삼춘 그림이야기책프로그램을 통하여 2개 마을(서광서리, 의귀리)의 아카이빙 책들이 발간이 되었고, 노지문화탐험대를 통하여 30개의 시민 동아리팀들이 마을 아카이빙 책자, 영상 등을 만들어 개별 SNS를 통하여 홍보하고 있다.

서귀포시(문화도시센)에서는 시민이 참여하여 직접 만들어가는 온오프라인의 다양한 채널의 문화콘텐츠를 개발하여 시민 주도의 문화도시 조성에 나선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고맙습니다.”자치경찰 치매어르신 가족 찾아줘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송당 행복치안센터에서 지난 15일 번영로 선화 교차로(조천읍 선흘리) 주변에서 길을 잃고 배회하던 치매 어르신 A씨(41년생, 여)를 조기에 발견하여 112실종 신고 직전 보호자에게 찾아줬다고 밝혔다. 제주시 용담동에 거주하는 어르신 A씨는 이날 정오경 잠시 운동하러 나왔다가 집으로 돌아가는 길을 찾지 못해 종합 운동장에서 선화 교차로까지 20Km 이상을 5시간 동안 혼자 걸어서 왔다고 한다. 경찰관은 “날이 어두워지고 평소 인적이 드문 도로를 홀로 걷고 있는 어르신을 보고 이상하다고 여겨 대화를 하다가 길을 잃고 배회하시는 상황을 알게 되었다.”고 말했다. 그리고 어르신은 “종합경기장 가야한다. 주소는 〇〇〇이다.”라며 반복적으로 이야기할 뿐 대화가 어려워 우선 순찰차에 태운 후 물을 마시게 하는 등 안정을 취하도록 하였다. 당시 112로 실종 신고가 접수되지 않았고 치매 환자로 등록되어 있지 않아 보호자와 연락이 안돼 어르신이 말씀하시는 주소지로 동행하고 나서야 보호자들이 애타게 어르신을 찾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보호자 B씨는 “어머님이 치매 초기 증상이 있으시고 거동이 불편하신 아버님이 같이 사시는데 잠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