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0 (월)

  • 맑음동두천 5.5℃
  • 구름많음강릉 6.0℃
  • 맑음서울 8.1℃
  • 흐림대전 8.8℃
  • 흐림대구 8.5℃
  • 흐림울산 8.2℃
  • 흐림광주 9.9℃
  • 흐림부산 9.2℃
  • 흐림고창 7.0℃
  • 흐림제주 12.6℃
  • 맑음강화 4.7℃
  • 흐림보은 8.3℃
  • 흐림금산 7.6℃
  • 흐림강진군 9.0℃
  • 흐림경주시 6.4℃
  • 흐림거제 10.2℃
기상청 제공

(칼럼)다시 보수에 합류한 원희룡 지사

3년 사이 당적 자주 바뀌어 주목

3년 사이에 무소속을 포함해 당적이 4번이나 바뀌었다.

 

다름 아닌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에 오른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이야기다.

 

2016년 겨울, 촛불 혁명이 시작되고 박근혜 전 대통령과 함께 당시 집권당인 새누리당에 대한 비난이 거세지자 원 지사는 새누리당을 탈당하고 유승민을 중심으로 하는 바른정당에 합류했다.

 

박근혜 탄핵에 암묵적으로 동의한 것.

 

그의 정치적 행보는 결단으로 내비치기도 했으나 친 이명박계로 분류되면서 이에 앞서 19대 총선에서 공천배제소문이 흘렀고 그는 지방선거를 통해 이미 제주도지사 자리에 올랐다.

 

원 지사는 한나라당. 새누리당을 거친 전형적인 보수정치인이다.

 

하지만 남경필 전 경기도지사, 정병국 의원 등과 3명의 당내 혁신인사로 평가를 받기도 했다.

 

한 일은 없어 보이지만 말이다.

 

바른정당에 몸을 담았던 그는 바른미래당이 출범하자 무소속을 선택했다.

 

지난 지방선거를 앞두고 비난의 중심이던 보수 정당을 떠나 무소속이라고 자처했다.


지난 1월 21일 박형준 통합추진위원장과 만난 원희룡 지사, 이 당시 원 지사는 합류에 대해 다소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도민을 위한 정치를 할 것이며 앞으로 정당을 선택할 경우는 도민들의 뜻을 따르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가 무소속이 되자 일부 지지자들은 원 지사를 보수정치인으로 봐서는 안 될 것이라는 논리를 펴기도 했다.

 

그런 그가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탈당 세력이 합친 미래통합당의 최고위원이 됐다.

 

도로 자유한국당이라는 비판을 일부에서 받는 정당의 중심 인사가 됐다.

 

보수는 과연 탄핵의 강을 건넜나

 

원 지사는 18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보수통합 쟁점 중 하나인 탄핵의 강과 관련 "이미 심정적으로나 대의명분으로나 이미 건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여기서 말하는 탄핵의 강이란 보수통합을 앞두고 박근혜 탄핵에 찬성표를 던졌던 유승민 계열과 자유한국당내에 남아 큰 영향력을 미치는 친박의 갈등을 넘어야 한다는 의미로 정치권에서 사용됐다.

 

유승민 계열 의원들은 당내에 잔존하는 친박 의원들을 걸러내야 한다고 줄곧 강조해 왔고 당내 친박 인사들은 박근혜 대통령을 배신한 세력들과 같이 할 수 없다고 맞섰다.

 

반면 4.15 총선에서 승리하려면 이런 주장들을 접고 무조건 합쳐야 한다, 즉 탄핵의 강을 건너야 한다고 통합파들은 양측을 설득해 왔다.

 

탄핵에 강하게 반발하는 조원진 의원은 애초부터 우리공화당을 만들어 여.야 할 것 없이 비난해 왔다.

 

지금도 탄핵 오적을 배제해야 하며 그럴 경우 자신들도 통합에 힘을 보태겠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런 실정에서 원 지사가 탄핵의 강을 건넜다고 주장하는 배경에는 탈당을 거듭한 본인의 정치행보에 정당성을 불어넣고자 하는 의미가 있다고 정치권은 해석하고 있다.

 

그래야만 본인의 탈당과 미래통합당 합류라는 정치적 간극에서 일치하는 지점을 찾을 수 있기 때문이다.

 

도민에게 물어본다고 했는데, 누구에게?

 

정치인들이 말하는 국민이나 도민은 추상적이다.

 

국민 중 몇 %, 도민 중 몇 %라는 데이터 없이 그냥 입에 올리는 말버릇과 다름 아니다.

 

원 지사 옆에서 향후 정치일정을 이렇게 가져가야 이익이라고 설득하는 사람도 도민이고, 도지사가 특정정당의 최고위원이 된다는 것은 잘못된 일이라며 도지사 사퇴를 요구하는 사람들도 도민일 터.

 

그 중에서 원 지사가 도민으로 여기는 사람은 전자일 것이다.

 

다시 중앙정치를 시작하겠다고 결심한 원 지사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한다.

 

오는 총선에서 미래통합당이 폭망하면 보수세력은 황교안 당대표를 대신할 수 있는 다른 인사를 물색할 것이 분명해 보인다.

 

안철수 국민의 당 대표도 원 지사와 함께 거론될 것이다.

 

최선을 다해 대권 주자반열에 오르기 바란다.

 

표를 주겠다고 약속할 수는 없지만 말이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