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4 (금)

  • 흐림동두천 19.3℃
  • 흐림강릉 19.0℃
  • 서울 21.3℃
  • 대전 20.2℃
  • 흐림대구 22.1℃
  • 구름많음울산 23.0℃
  • 광주 20.0℃
  • 흐림부산 21.4℃
  • 구름조금고창 20.4℃
  • 구름조금제주 22.9℃
  • 흐림강화 19.9℃
  • 흐림보은 19.1℃
  • 흐림금산 20.8℃
  • 맑음강진군 20.8℃
  • 맑음경주시 23.8℃
  • 구름조금거제 21.6℃
기상청 제공

역사는 기록으로 남겨야 , 안 덕 면 장 이 상 헌

역사는 기록으로 남겨야 한다

안 덕 면 장 이 상 헌

 

 



제주 변화속도가 매우 빠르다. 자연, 문화, 사람뿐 아니라, 마을, 관광 등 우리 삶과 밀접한 모든 분야에서다.

13년 전. 서울에 유학 온 일본학생이 제주 장례문화 연구를 위해 서귀포시에 숙박을 하고 있었다. 마을의 장례문화를 사진과 영상으로 기록하여 박사학위 논문을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이 학생은 마을 장례 시 가장 먼저 상갓집에 달려갔다. 허드렛일부터 시작하여 천막을 설치하고 온갖 잡일은 도맡아 하며 마을별, 문중별로 다른 장례문화를 하나하나 기록을 해갔다. 만약 미래에 제주의 장례문화에 대한 기록이 없다면 이 유학생의 논문을 참고해야 할 것이다. 안타깝지 않을까?

그때 상황을 기억하며 내가 근무하는 안덕면의 자연, 환경, 문화, 관광시설을 금년 하반기 드론을 활용하여 영상으로 촬영해 역사를 기록하는 작업을 하였다. 록 적은 예산, 짧은 시간에 촬영했지만 이 영상물은 향후 5년에 한 번씩 똑같은 좌표로 촬영될 것이다. 자연스레 안덕면의 변하는 모습을 기록해 주는 역사 기록물로 보관될 것이다. 자료는 관내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방할 예정이다.

소소한 단체의 활동기록은 어떨까? 새로운 시도로 도내 최초로 안덕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의 2년간 활동상황을 기록집으로 제작하였다. 이 자료는 오는 1217일 안덕면 이웃사랑 후원의 밤 행사시 배부할 예정이다.

역사학자 칼 베커는 모든 역사는 현재의 역사라고 했다. 역사는 기록에 의해 후대에 전해진다. 현재를 기록하지 않으면 역사도 없다. 안덕면은 앞으로도 다양한 기록을 남겨 역사를 만들려 한다. 지역주민의 호응과 도민의 응원을 바란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일부 어린이집 원아 제공 급식 '너무 부실'
제주지역 일부 어린이집에서 원아들에게 제공하는 급식이 너무 부실하다는 주장이다. 22일 제주평등보육노동조합은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부 어린이집에서 급식실, 급식 재료 등이 부실하게 관리돼 아이들의 건강이 위협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이 공개한 어린이집의 급식 사진을 보면 식판에 소량의 쌀밥과 작은 두부 1조각만 들어있는 국, 생선 살과 깍두기 등에 불과했다. 오전에 만든 죽을 오후에 그대로 제공하는 어린이집의 급식 사진도 공개됐다. 이들 어린이집은 제주시에 위치한 민간 어린이집. 제주평등보육노동조합은 “현재 제주지역 어린이집에서도 대대적인 위생 점검이 이뤄지고 있으나 보여주기식 점검이라는 이야기가 흘러나오고 있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노동조합은 일부 어린이집에서 실제 제공했던 급식과는 다른 내용의 급식 관련 서류를 준비하는가 하면 실제 원아에게 제공했던 음식 재료를 숨기고 불량한 위생 상태를 덮기 위해 대대적인 급식실 청소까지 한다는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노조는 급식과 관련한 어린이집 시설 운영을 감시하고 개선하기 위해 어린이집 부실·불량급식 문제 신고센터를 운영키로 했다. 센터는 제주지역 어린이집 500여 곳에 4000여 명에 달하는 보육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