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9 (월)

  • 맑음동두천 9.3℃
  • 맑음강릉 14.0℃
  • 맑음서울 9.9℃
  • 맑음대전 10.7℃
  • 맑음대구 14.4℃
  • 맑음울산 12.1℃
  • 맑음광주 9.6℃
  • 맑음부산 12.5℃
  • 맑음고창 6.2℃
  • 구름많음제주 12.0℃
  • 구름조금강화 10.1℃
  • 맑음보은 8.2℃
  • 맑음금산 9.3℃
  • 맑음강진군 9.5℃
  • 맑음경주시 9.8℃
  • 맑음거제 11.3℃
기상청 제공

부패 감귤 줄이고 환경 살리고, 서귀포

쓰레기 매립장에 kg47원을 납부하고 매립되던 부패 감귤에 대한 자원화 사업이 추진된다.

 

서귀포시에 따르면 올해 신례새마을영농조합법인, 제주감협 토평, 신흥 유통센터 등 3곳에서 부패 감귤 자원화(퇴비화)하는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부패감귤 자원화는 부패된 감귤과, 복합미생물이 접종된 우드칩을 혼합하여 비닐깔개 및 덮개를 이용하여 20톤 기준 약 90일 간의 자연 부숙을 통하여 퇴비를 생산하는 시스템으로 비용은 약 kg42~ 50원 소요된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부패 감귤을 퇴비로 생산하여 과수원에 살포함으로써 자원순환농업 사례 발굴은 물론 극조생 감귤 자가 포장 격리사업 등에 활용되면 해충, 냄새발생저감 등 농업 환경보호에 기여 할 것으로 예상된다.”,“앞으로 서귀포시에서도 시범사업결과 및 퇴비 성분 분석 등을 통하여 타당성이 있는 경우, 2019년부터 대형 감귤 유통센터 위주로 시범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