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1 (수)

  • 구름많음동두천 11.6℃
  • 구름조금강릉 13.4℃
  • 구름조금서울 13.3℃
  • 구름많음대전 14.4℃
  • 구름조금대구 15.4℃
  • 맑음울산 13.4℃
  • 흐림광주 14.8℃
  • 구름많음부산 16.2℃
  • 흐림고창 9.9℃
  • 구름조금제주 14.3℃
  • 구름많음강화 9.1℃
  • 흐림보은 13.4℃
  • 흐림금산 13.8℃
  • 구름조금강진군 11.1℃
  • 맑음경주시 11.2℃
  • 구름많음거제 13.7℃
기상청 제공

[기자석]청명에 죽으나, 한식에 죽으나

청명(淸明), 한식(寒食)을 지나면 개자추(介子推)라는 옛 중국의 충신이 생각난다.

개자추는 군주에 대한 충성은 말할 것도 없고 백성을 생각하는 마음도 남달랐다.

그가 모셨던 춘추전국시대(春秋戰國時代)의 진(晉)나라 문공(文公)은 권력다툼에 패해 천하를 19년 동안 유랑하게 된다.

그 동안의 고생이야 이루 말할 수 없을 것으로 짐작된다.

바람과 이슬을 먹으며 한 데에서 잔다는 풍찬노숙(風餐露宿)은 물론 집권자가 보낸 자객과 유랑중인 나라의 눈총 등을 피해 다녔다.

개자추는 굶고 있는 군주를 보다 못해 자신의 허벅지 살을 떼어 허기를 달래주기도 했다.

당시 강대국인 진(秦)나라 목공(穆公)의 도움으로 귀국 후 왕에 즉위하게 된 문공은 논공행상을 했다.

하지만 개자추는 홀어머니를 모시고 산속으로 숨어 버린다.

이유는 ‘자신은 주군에 대한 충성을 다한 것으로 만족하지 결코 부귀영화를 바란 것이 아니다. 공을 내세워 벼슬과 재산을 받는 다면 백성들에게 폐를 끼치게 된다’는 것이다.

이를 춘추좌씨전(春秋左氏傳)은 ‘후일 탐천지공(貪天之功) 즉, 하늘의 공을 탐내 자신의 공인 체 한다’는 고사성어로 일컬었다.

개자추를 찾을 길 없던 문공은 그가 숨어 산다는 산에 불을 지를 것을 명했다.

개자추가 어머니를 모시고 빠져 나오면 곁에 둘 요량이었다.

문공의 마음을 아는 듯 모르는 듯 개자추는 홀어머니와 불속에서 숨지는 길을 택해 버렸다.

이에 문공은 이날 만큼은 불을 사용하지 말고 찬 음식을 먹으라고 정한 것이 바로 한식의 유래다.

최근 제주정가를 볼라치면 탈당 정도는 기본 옵션이다.

심지어는 열흘 동안 기자회견을 세 차례나 열면서 기초자치단체를 지키겠노라며 큰소리를 쳤던 모 단체장은 탈당만이 아니라 상대방 진영을 돕겠다고 나섰다.

그들이 어떠한 명분을 붙이더라도 도민들은 다 안다.

특별자치도 이후 제주시 및 서귀포시 시장을 노린 것다는 쯤은 말이다.

이 대목에서 가장 궁금한 것은 혹시 그들이 직장이나 집에서 부하직원 또는 자제들에게 ‘사람은 신의를 지켜야 한다’고 외지 않았을까 하는 점이다.

아니면 다행이지 싶다.

벼슬자리라면 ‘청명에 죽으나 한식에 죽으나’하는 마음으로 달려드는 불나방들이 언제쯤 없어질까 궁금해진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 불법 촬영 아웃! 화장실 몰래카메라 점검
용두암, 한라산국립공원 등 제주도내 주요 관광지 30여 곳의 공중화장실에 대한 상시 점검이 진행된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행정시 관련 부서와 협업해 주요 관광지 공중 화장실을 대상으로 불법 촬영기기 및 안심비상벨 집중 점검에 나선다. 이번 점검은 N번방 등 불법 촬영기기를 이용한 디지털 성범죄 사건이 증가함에 따라 여성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화장실을 만들기 위해 추진된다. 도민과 관광객이 다수 운집하는 도내 주요관광지 30여 개소를 대상으로 점검이 이뤄지며, 초소형 몰래카메라도 탐지가 가능하고 고급 적외선 센서가 장착된 전파·전자파 동시 탐지기를 투입해 화장실 내 설치 의심 장소에 대해 면밀히 살필 계획이다. 점검을 마친 곳에는 여성안심화장실 스티커와 불법 촬영물 경고 홍보물을 부착해 불법 촬영에 대한 도민, 관광객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체감 안전도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고창경 자치경찰단장은 “봄철을 맞아 입도객 수가 코로나19 이전 대비 84% 수준까지 회복됐다”면서 “제주를 찾는 관광객들과 도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도록 정체불명의 흠집·구멍, 몰래카메라 등 불법촬영 의심 물체를 철저히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