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9 (목)

  • 흐림동두천 5.0℃
  • 흐림강릉 5.8℃
  • 흐림서울 6.0℃
  • 흐림대전 6.3℃
  • 대구 5.3℃
  • 울산 7.0℃
  • 광주 6.1℃
  • 부산 7.4℃
  • 흐림고창 5.3℃
  • 제주 8.6℃
  • 흐림강화 5.5℃
  • 흐림보은 5.0℃
  • 흐림금산 5.3℃
  • 흐림강진군 6.1℃
  • 흐림경주시 5.1℃
  • 흐림거제 6.8℃
기상청 제공

“대천고팡”은 외할머니가 차려준 밥상, 대천동 김복심

따뜻한 기부로 가득한 대천고팡은 외할머니가 차려준 밥상 같다

대천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위원장 김복심



 

오늘 우리집 저녁 밥상은 콩국에 친구가 갔다준 고등어 구이 그리고 김치입니다.


콩국 한사발을 맛있게 먹었는데 문득 외할머니 밥상이 생각이 납니다


외할머니집 올래에 들어서면 큰 팽나무가 있었고 집 둘레에는 댕유지나무 나주미깡 감나무 앵두나무 대나무 등이 있었다


집 앞 큰 마당은 안거리 밖거리 이동 통로이기도 하고 많은 농산물들을 타작하는 가공장소, 그리고 손자들이 소리지르며 뛰어놀수 있는 공간이기도 하였습니다.


외할머니따라 부엌맞은편 나무문을 열고 들어서면 큰 항아리에는 온갖 곡식들이 채워져 있는곳이 외할머니께서 관리하는 고팡이 있었습니다.


어린맘에도 먹거리가 있는 곳이구나 하고 생각을 했었습니다.


외할머니께서는 고팡에 있는 항아리에서 보리쌍과 곤쌀쪼금 좁쌀을 꺼내어 밥을 하고 된장국, 고춧가루가 많이 없는 김치와 보리항아리속에서 계란을 꺼내고 밥솥에서 계란찜을 하고 나오면 세상에서 제일 맛좋은 할머니 밥상이 차려지곤 했습니다.


할머니께서 관리하는 고팡은 가을이면 풍성해지고 조냥하면서 지켜왔고 넉넉하지는 않았지만 이웃과 같이 나누어 먹었던 인자하신 모습이 60이 넘어도 자꾸만 자꾸만 떠오릅니다.


옛날 할머니들께서는 어려운 생활속에서도 서로 나누어 먹었던 고팡속 이야기는 너나 할것없이 따뜻하고 행복한 추억이라 생각합나다


이런 따뜻하고 달콤함을 함께 나누고 싶어 대천동과 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서는 주민과 함께 채워가는 고팡을 오픈한지 일년이 되어 갑니다.


처음은 두려움반 걱정반이였습니다. 나눔냉장고와 고팡을 채울수가 있을까?


많은 걱정을 했었는데 하루하루가 지나감에 따라 대천동 주민들께서 관심을 가지시고 많은 도움을 주셔서 서툰 걸음마에서 조금은 익숙해짐을 피부로 느낍니다.


일년동안 운영하면서 감명깊었던 것은 인터넷상의 홍보영상을 보고, 엄마손을 잡고 고팡을 방문하여 직접 마련한 라면 등을 기부하면서 다음에는 용돈을 모아 더 좋은 물품으로 가지고 오겠다며 약속했던 어린이!


자영업을 하면서 초등학교 3학년 42살 자녀를 키우시는 아주 예쁜 세아이의 엄마가 손수 만든 김치를 한사람씩 가져갈수 있도록 김치용기에 담아서 나눔냉장고 기부하는 사랑의 손길! 노란콘테이너에 감귤, 한라봉 천해향 황금향을 무겁게 들고 오셨던 착한 농부의 손길!


추석때 아낌없이 많은 쌀을 기부해주셨던 마을회장님!

2년동안 자비를 털어서 라면, 롤 화장지를 기부해주신 인자하신 아버지

제빵교육을 받으면서 뜨끈드끈한 빵을 만들어 가져오셨던 어느 교육생님들

하우스에 먹을려고 심었던 오이로 많은 피클을 만들어 가져오셨던 다정한 손길!

김치, 된장, 고추장, 돈까스, 직접만든비누, 참기름, 간장 밑반찬 등을 만들어 채워주셨던 여성단체장님들!

항상 응원하여주시고 도와주셨던 대천동 단체장님들


이처럼 지역주민의 소중하고 작은 마음들이 모여모여 채워지는 대천고팡은 기존의 기초생활수급자 위주가 아닌 긴급위기가구 복지 사각지대 대상등 긴급한 돌봄이 필요한 대상을 우선으로 지원했습니다


따뜻한 기부의 손길로 만들어진 나눔냉장고는 필요하신 분들에게 풍성하지는 않지만 할머니께서 차려주신 밥상처럼 세상에서 제일 맛좋은 밥상이 되었으리라 믿습니다.


앞으로 대천동과 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서는 이웃이 이웃을 살피고 함께사는 동네를 만들기 위해 이웃돌봄 체계를 좀더 내실있게 구축하고 복지사각지대가 없는 따뜻하고 포근한 대천동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그동안 착한기부에 같이 동참해주신 분들께도애 감사드리며, 사랑을 채워주시느라 발로 뛰고 마음으로 품어 안았던 4기 위원들께도 감사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배너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