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7 (월)

  • 흐림동두천 22.3℃
  • 구름많음강릉 26.0℃
  • 구름많음서울 22.5℃
  • 흐림대전 22.7℃
  • 흐림대구 24.7℃
  • 구름많음울산 24.8℃
  • 흐림광주 22.6℃
  • 구름많음부산 26.3℃
  • 구름많음고창 ℃
  • 흐림제주 22.9℃
  • 구름많음강화 22.0℃
  • 흐림보은 22.2℃
  • 흐림금산 21.5℃
  • 흐림강진군 24.2℃
  • 흐림경주시 25.0℃
  • 흐림거제 23.7℃
기상청 제공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제주 어떡해’

제주 야권 6개 정당·학계·행정·단체 머리 맞대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지역 야권 6개 정당이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를 앞두고 어업인 등 피해 최소화를 위해 머리를 맞댔다.


 

제주도는 25일 오후 330분 제주도청 2청사 자유실에서 야권 6개 정당대표와 연석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일본의 원전 오염수 해양투기 문제가 정치·외교 문제만이 아니라 도민의 생존권 문제라는 공동 인식에서 출발해 정당, 학계, 행정, 단체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이 모여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노동당 제주도당,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민생당 제주도당, 정의당 제주도당, 제주녹색당, 진보당 제주도당 등 야권 6개 정당을 비롯해 제주대학교, 제주연구원 등 학계, 수협조합장협의회 등 어업인 단체, 경제·환경·관광·농축산·해양분야 부서장 등 행정이 함께 자리했다.


 

회의는 해양수산, 농축산, 경제 등 관련 부서별 계획을 발표하고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의견 수렴 방식으로 진행됐다.


 

김희현 정무부지사는 이날 회의를 주재하며 제주도정은 오염수 방류 결정 직후부터 단계별 대응계획과 매뉴얼을 마련하고, 전국 최초로 예상 피해 조사와 세부 대응계획 수립 연구 용역을 실시하며 한일해협 시도현에 공동 대응을 제안한 바 있다앞으로도 오염수 방류 저지와 피해 최소화를 위해 모든 행정력을 쏟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옥임 정의당 도당위원장은 제주연구원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에 따른 피해조사 및 세부대응계획 수립 연구을 거론하며 오염수 방류에 따른 제주 수산업계·관광 등 도민들의 피해를 얼마나 실감하고 있는지 묻고 싶다며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투기 저지를 위한 제주도 야6당 제주도정 공동 요구안을 전달했다.


 

김명호 진보당 위원장 직무대행은 도 차원의 행정적, 법률적 한계를 뛰어넘어 도정은 어떻게 도민들을 안심시키고 해결의 주인으로 나서게 만들 것인가를 논의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용선 조합장협의회장은 대한민국 어촌이 붕괴되는 심각한 문제이기 때문에 방류를 가정한 대책 마련도 필요한 상황이라며, 수산업계 피해극복을 위해 도와 제주도의 적극적인 대책을 요구했다.


 

제주도는 방류 결정 직후부터 연안 5개 도시와 연대해 정부 차원의 외교적 노력을 촉구하는 동시에 오염수 방류를 대비한 안전성 검사 및 보상안 마련 등을 지속적으로 정부와 국회에 요청한 바 있다.


 

또한 수산물 생산 해역 바닷물 방사능 감시를 위해 생산해역 바닷물 방사능 조사정점을 14개소로 확대해 감시체계를 강화하고 해양수산연구원 조사선에 방사능 감시 시스템을 구축해 실시간 감시를 진행하고 있다.


 

제주산 수산물의 안전관리를 위해 방사능 검사 항목은 양식광어 한 품종에서 전 수산물 품종으로 확대했다. 기존 보유하고 있는 2대의 감마 핵종 분석기에서 일본의 정화시설로 걸러지지 않는 삼중수소까지 분석할 수 있는 베타 핵종 분석기를 추가로 확보함과 동시에 휴대용 방사능 측정 장비도 보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수산물 소비 위축 방지 등 어업인 피해 최소화를 위해 수산물 수급가격안정기금 100억 원을 포함한 118억 원의 예산을 확보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