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1 (목)

  • 구름많음동두천 24.3℃
  • 흐림강릉 22.8℃
  • 서울 23.9℃
  • 대전 24.2℃
  • 흐림대구 28.5℃
  • 흐림울산 28.7℃
  • 흐림광주 26.1℃
  • 흐림부산 28.3℃
  • 흐림고창 26.7℃
  • 흐림제주 31.6℃
  • 구름많음강화 24.4℃
  • 흐림보은 23.8℃
  • 흐림금산 24.1℃
  • 흐림강진군 28.6℃
  • 흐림경주시 27.7℃
  • 흐림거제 27.6℃
기상청 제공

통신원리포트

하나미, 나눔으로 함께하는 착한가게 가입

제주시 노형동 소재 초밥전문점 하나미(대표 김미선)는 지난 21일, 매장 앞에서 노형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공동위원장 김병희‧한명미)와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강지언)가 함께하는 ‘착한가게 캠페인’에 동참하고 현판 전달식을 가졌다.

착한가게에 가입한 하나미는 매월 수익의 일부를 기탁하게 되며, 모인 성금은 노형동 지역의 복지사각지대 발굴과 해소에 사용될 예정이다.

김미선 대표는 “어려운 경제상황에 주변에 조금이나마 힘이 되고자 기부를 결심했다”며 “나눔을 통해 빈곤없는 모두가 행복한 동네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착한가게란 중소규모의 자영업에 종사하며 매출액의 일정액을 통해 나눔을 실천하는 모든 가게를 말한다. 매장을 경영하는 자영업자 또는 중소기업, 프랜차이즈, 학원, 병원 등 어떠한 업종의 가게도 참여가 가능하다.

착한가게 가입 문의는 전화(064-755-9810)로 가능하며 홈페이지(http://jj.chest.or.kr/)에서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청소년 담배 사주는 한심한 어른들
청소년들에게 대신 담배를 사주는 한심한 어른들이 적발됐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청소년 유해약물인 담배를 초등학생과 청소년에게 대리 구매해주는 등 불법으로 담배를 판매·제공한 3명을 청소년 보호법 위반 혐의로 적발했다. 현행 청소년 보호법에 따르면 담배와 술은 청소년 유해약물로 규정돼 청소년에게 판매 및 제공이 금지돼 있다. 자치경찰단은 사회관계망(SNS)을 통해 수수료를 받고 청소년 대신 술과 담배를 대리 구매해 주는 속칭 ‘댈구’ 행위가 은밀하게 성행하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지난 7월 1일부터 3주간 청소년보호법 위반행위를 대상으로 특별수사를 진행했다. 특별수사를 통해 적발된 이들은 트위터를 통해 담배 대리 구매를 홍보하고 청소년을 비롯해 심지어 초등학생에게까지 담배를 판매·제공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리구매자 A씨(40세, 남)는 트위터 상에 ‘담배 대리구매’라는 계정으로 홍보 글을 올리고 개인 간 메시지(DM)를 통해 담배 수량이나 종류 등을 정하고 구매한 후 공원이나 아파트 상가 등 인적이 드문 장소에서 직접 만나 판매하는 방식으로 초등학교 5학년 학생 등 2명에게 갑당 3000원의 수수료를 받고 담배를 판매하는 현장에서 적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