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5 (월)

  • 맑음동두천 17.0℃
  • 맑음강릉 20.9℃
  • 맑음서울 17.0℃
  • 맑음대전 17.4℃
  • 맑음대구 18.6℃
  • 구름조금울산 18.3℃
  • 맑음광주 19.0℃
  • 구름조금부산 20.9℃
  • 맑음고창 18.3℃
  • 맑음제주 20.7℃
  • 맑음강화 16.5℃
  • 맑음보은 17.3℃
  • 맑음금산 17.5℃
  • 맑음강진군 19.4℃
  • 맑음경주시 20.1℃
  • 맑음거제 19.9℃
기상청 제공

제주도립미술관, 8일부터‘보존과학자 C의 하루’展

제주도립미술관(관장 이나연)은 국립현대미술관 순회전보존과학자 C의 하루()8일부터 내년 19일까지 기획전시실 1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회는 국립현대미술관의 2021년 공립미술관 협력망 사업으로 진행되고 있다.


2020년 국립현대미술관 청주에서 열렸던 전시를 바탕으로 제주도립미술관 소장품이 새롭게 추가됐다.


 

이번 전시에는 구본웅 <여인, 1940년 작, 오지호 <풍경, 1927년 작>, 니키 드 생팔<검은 나나, 1967년 작>, 권진규 <여인좌상, 1968년 작> 등 국립현대미술관 소장 작품 11점과 미술은행 소장품 1, 김지수·류한길·우종덕·정정호·주재범의 작품 19점을 포함해 총 31점의 작품과 보존처리 약품·도구·서적 등이 전시된다.

 

특히, 국립현대미술관 작품보존미술은행관리과에서 보존처리를 마무리한 제주도립미술관 소장품인 장리석의 <(), 1958년 작>를 비롯해 <조롱과 노인, 1955년 작> 등 작품 4점의 보존처리 과정과 결과도 공개한다.

 

보존과학자 C의 하루는 미술품 수집·전시·보존·복원이라는 미술품의 생애주기 중 보존·복원에 대해 소개한다.

전시제목의‘C’컨서베이터(Conservator)’청주(Cheongju)’ ‘C’를 가리키기도 하고, 동시에 삼인칭 대명사 ‘-를 의미하기도 한다.

 

미술작품은 탄생의 순간부터 환경적·물리적 영향으로 변화와 손상을 겪지만 보존과학자의 손길을 거쳐 다시 생명을 얻는다.

 

탄생과 소멸 과정에서 보존·복원을 통해 생명을 연장하는 작품의 생로병생(生老病生) 과정인 것이다.

 

현대미술로 보면 이것은 물리적 생명 연장을 넘어 작품에 새로운 의미를 불어넣는 과정과도 같다.

이번 전시는 현대미술의 보존·복원이라는 측면에 집중해 보존 과학을 문화와 예술의 관점으로 들여다보고자 하는 시도다.

 

전시는 상처·도구·시간·고민 등 보존과학자의 하루를 보여줄 수 있는 주요 단어를 선정해 상처와 마주한 C’, ‘C의 도구’, ‘시간을 쌓는 C’, ‘C의 고민’, ‘C의 서재라는 5개 주제로 나눠 구성됐다. 전시 공간을 따라 이동하며, 상상과 실재 사이에서 구성된 보존과학자 C의 일상을 들여다 볼 수 있다.

 

이나연 도립미술관장은국립현대미술관 청주의 수장고와 보존처리실을 옮겨와 보여줄 수는 없지만, 전시 형태로 수장고와 보존과학의 역할에 대해 함께 고민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돼 기쁘다고 밝혔다.

 

한편, 전시연계 프로그램으로 보존과학 이야기를 이해하기 쉽게 소개하는 성인대상 온라인교육 4강좌와 청소년 대상 직업체험 교육 프로그램 2강좌도 11월 말부터 진행될 예정이다.

 

전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전예약을 통해 관람할 수 있으며, 관람객은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