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12 (금)

  • 흐림동두천 22.8℃
  • 흐림강릉 22.5℃
  • 흐림서울 24.6℃
  • 대전 24.1℃
  • 대구 23.3℃
  • 흐림울산 22.6℃
  • 광주 24.1℃
  • 흐림부산 22.2℃
  • 흐림고창 22.0℃
  • 구름많음제주 22.7℃
  • 흐림강화 19.0℃
  • 흐림보은 22.6℃
  • 흐림금산 22.8℃
  • 흐림강진군 23.0℃
  • 흐림경주시 22.0℃
  • 흐림거제 22.8℃
기상청 제공

화재로 얼룩진 서귀포 어린이날

서호동 빌라 화재 4명 숨져, 양돈장도

어린이날인 5일  서귀포시에 이어지는 화재로 인명과 상당한 규모의 재산 손실이 발생했다.


코로나 19로 가뜩이나 위축된 5월의 하늘이 흐린 모습을 연출하는 실정이다.


서귀포시 한 빌라에서 불이 나 어린 자녀 2명을 포함한 일가족 4명이 숨졌다.


서귀포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50분께 서귀포시 서호동에 있는 한 빌라 3층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소방당국에 접수됐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사고 현장에 있던 A(39)씨와 아내 B(35)씨, 4살과 3살배기 딸 등 4명을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결국 모두 숨을 거뒀다.


일가족 모두 전신화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사고 원인과 일가족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이에 앞서 대포동 소재 양돈장에서 4시간 넘게 불이 나 사육 중인 돼지 상당수가 폐사했다.

4일 오후 8시 30분께 제주 서귀포시 대포동에 있는 한 양돈장에서 화재가 발생한 가운데 서귀포소방서는 대응 1단계를 발령해 화재 진압에 나섰다.

소방당국은 양돈장 돈사 지붕 등에서 불길이 산발적으로 발생해 날을 넘기면서 민간 중장비 등을 동원해 불길을 잡았다.


이 화재로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양돈장 돈사 1개 동 복층 구조의 상층부가 전소했다.

이 양돈장은 3400㎡ 규모의 돈사 2개 동이 복층으로 있다.

불이 난 돈사에서는 총 6000여 마리의 돼지를 사육하고 있다.

서귀포소방서는 소방과 경찰, 의용소방대 등 총 165명과 장비 24대를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