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6 (일)

  • 흐림동두천 25.2℃
  • 흐림강릉 20.8℃
  • 흐림서울 26.4℃
  • 흐림대전 25.5℃
  • 구름많음대구 27.0℃
  • 구름많음울산 24.7℃
  • 흐림광주 25.1℃
  • 구름많음부산 24.6℃
  • 흐림고창 23.1℃
  • 흐림제주 23.5℃
  • 흐림강화 23.3℃
  • 흐림보은 23.4℃
  • 흐림금산 23.9℃
  • 흐림강진군 23.0℃
  • 구름많음경주시 23.6℃
  • 구름많음거제 24.4℃
기상청 제공

발등의 불, 헤매는 감귤가격 어쩌나

제주도 가격회복 위해 '동분서주'

제주특별자치도가 제주감귤의 시장 가격 회복을 위해 발벗고 나섰다.


제주도는 지난달 27일 원희룡 지사가 대구 새벽 도매시장을 방문해 제주감귤을 홍보한데 이어 2일 김성언 정무부지사가 새벽경매가 있던 서울 가락시장을 찾아 제주감귤 거래상황 등을 살피고, 가격회복을 위한 시장 관계자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구했.


제주도는 지난 1일에는 서울 SM타워에서 감귤데이 페스티벌을 갖고 문화공연 등 다양한 홍보활동을 펼쳤다. 또한 김성언 부지사는 지난달 29일 제주 산지의 유통센터, 가공업체 등을 방문하여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현장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김성언 정무부지사가 감귤가격 회복을 위해 현장을 돌아보고 있다

 

2019년산 노지감귤 출하상황을 보면 최근 12100톤에서 2300여톤이 출하되고 있으며. 이는 전년도에 비해서 10%정도 줄어든 출하량이다.


최근 도매시장 가격형성은 11196000/5kg이후 25일까지 6700/5kg 수준까지 반등하였다가, 다시 28일부터 6000/5kg으로 약보합세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서울 가락시장 점검은 경기 침체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과일시장의 상황을 점검하고, 앞으로 감귤가격의 회복을 위한 대책 마련을 위하여 진행되고 있다.


현장 방문에서 고태호경매사는 현재 경기침체에 따른 소비부진으로 국내외 모든 과일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올해 이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어느 때보다도 품질관리에 노력해야 하고, 시장에 반입되는 물량도 시장상황에 맞춰 적정량이 들어올 수 있도록 하여야 한다고 말했다.

 

김성언 정무부지사는 이번에 직접 도매시장을 살펴보니 생각했던 것보다 시장상황이 더 안 좋아 보인다고 우려하며, “중도매인, 경매사 등 도매시장 관계자 분들도 어려움이 많겠지만, 1년 동안 땀 흘려 생산한 농가의 심정을 헤아려 제주감귤에 관심을 가져주실 것을 당부했다.


또한, “시장여건이 어려움에 대응하기 위한 도 자체의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히고, “도내 감귤관련종사자분들께서도 위기에 처한 감귤의 원할한 유통과 가격회복을 위한 노력에 동참해 주실 것을 요청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일부 어린이집 원아 제공 급식 '너무 부실'
제주지역 일부 어린이집에서 원아들에게 제공하는 급식이 너무 부실하다는 주장이다. 22일 제주평등보육노동조합은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부 어린이집에서 급식실, 급식 재료 등이 부실하게 관리돼 아이들의 건강이 위협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이 공개한 어린이집의 급식 사진을 보면 식판에 소량의 쌀밥과 작은 두부 1조각만 들어있는 국, 생선 살과 깍두기 등에 불과했다. 오전에 만든 죽을 오후에 그대로 제공하는 어린이집의 급식 사진도 공개됐다. 이들 어린이집은 제주시에 위치한 민간 어린이집. 제주평등보육노동조합은 “현재 제주지역 어린이집에서도 대대적인 위생 점검이 이뤄지고 있으나 보여주기식 점검이라는 이야기가 흘러나오고 있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노동조합은 일부 어린이집에서 실제 제공했던 급식과는 다른 내용의 급식 관련 서류를 준비하는가 하면 실제 원아에게 제공했던 음식 재료를 숨기고 불량한 위생 상태를 덮기 위해 대대적인 급식실 청소까지 한다는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노조는 급식과 관련한 어린이집 시설 운영을 감시하고 개선하기 위해 어린이집 부실·불량급식 문제 신고센터를 운영키로 했다. 센터는 제주지역 어린이집 500여 곳에 4000여 명에 달하는 보육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