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금)

  • 흐림동두천 7.5℃
  • 흐림강릉 10.6℃
  • 흐림서울 7.5℃
  • 구름조금대전 16.2℃
  • 맑음대구 15.8℃
  • 맑음울산 17.0℃
  • 맑음광주 16.9℃
  • 맑음부산 15.6℃
  • 구름많음고창 16.4℃
  • 맑음제주 16.2℃
  • 흐림강화 9.5℃
  • 흐림보은 15.9℃
  • 구름많음금산 14.8℃
  • 구름조금강진군 15.7℃
  • 맑음경주시 17.2℃
  • 맑음거제 16.3℃
기상청 제공

도립서귀포관악단 제66회 정기연주회 깊어가는 가을밤, 금빛 관악의 선율과

도립서귀포관악단(단장 김태엽)은 오는 1024() 저녁 730분에 서귀포예술의전당 대극장에서66회 정기연주회를 개최한다.


이번 정기연주회에는 국내 플루트 연주자를 대표하는 오신정 교수의 협연과 피아노·바이올린·첼로 트리오의 연주와 함께 깊어가는 가을 밤 웅장하면서도 감미로운 관악의 선율을 감상할 수 있다.


탐라왕국의 발상지로 고을나, 양을나, 부을나 세 신인이 솟아난 곳을 주제로 한 제주 출신 홍정호(한국관악협회 제주도지회장) 작곡가의 교향시 <삼성혈>을 시작으로, 대한민국 플루트의 대표라 할 수 있는 플루티스트 오신정 교수의 협연 무대인 프란츠 도플러의 <헝가리 전원 환상곡>, 그리고 특별무대로 루트비히 판 베토벤의 <피아노, 바이올린, 첼로를 위한 3중주 협주곡>을 감상할 수 있다.



그리고 이번 정기연주회의 클라이맥스를 장식할 마지막 곡은 관악 작곡의 거장 스위스 작곡가 프랑코 세자리니(Franco Cesarini)의 교향곡 제1<수호천사>로 이 곡은 수년간의 작업 끝에 완성된 곡으로 매우 극적인 표현력, 강렬한 주제와 정교한 구성으로 이루어져 있어 웅장한 관악의 선율을 느낄 수 있다.

 

공연은 전석 무료공연으로 만6세 이상 관람 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서귀포시 문화예술과(7602494), 도립서귀포관악단(739-7394)으로 문의하면 된다.


립서귀포관악단은 1998년 창단 이후 정기연주회 및 기획·특별연주회, 해외 교류연주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도민을 위한 공연 지원 등 다채로운 활동을 통하여 서귀포시 대표 공립 관악연주단체로서 한국 관악사의 한 획을 긋는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