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2 (목)

  • 구름많음동두천 3.0℃
  • 맑음강릉 5.9℃
  • 구름많음서울 4.7℃
  • 구름많음대전 6.0℃
  • 맑음대구 6.7℃
  • 맑음울산 6.1℃
  • 구름많음광주 6.2℃
  • 맑음부산 6.2℃
  • 흐림고창 6.2℃
  • 구름많음제주 9.3℃
  • 구름조금강화 6.8℃
  • 구름많음보은 4.0℃
  • 구름많음금산 5.3℃
  • 구름많음강진군 7.8℃
  • 맑음경주시 6.1℃
  • 맑음거제 5.0℃
기상청 제공

[칼럼]오키나와, 그 군사기지의 운명에 대하여(2)

필자는 지난 7월 30일부터 8월 2일까지 3박 4일 일정으로 일본의 최남단 오키나와를 다녀왔다. 오키나와는 일본의 대표적인 군사기지로서 새로운 기지건설을 둘러싸고 갈등이 끊임없이 전개되고 있는 지역으로 최근 해군기지유치를 둘러싸고 갈등이 폭발하고 있는 제주와 너무나 흡사한 곳이다. 본 연재에서는 기지를 둘러싼 지역갈등과 그 근원적인 치유책을 모색하고 있는 오키나와의 경험을 독자들과 공유하기 위해 오키나와 방문기를 연재한다.

[본 칼럼은 '이슈제주'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이슈제주 -]
오키나와, 그 군사기지의 운명에 대하여(2)
- 기지를 버리는 오키나와, 기지를 줍는 제주도 -
 
* 오키나와 현황
인구 : 전 국민의 1%(131만 명).
면적 : 전 국토의 0.6%(2,269㎢).
재일 미군기지의 75%가 집중.
미군기지 오키나와 본토의 19%.
출전) 矢野恒太記念會編, 『日本國勢圖會』(東京: 國勢社, 2001). 沖繩縣 知事公室 基地對策課 ‘米軍提供施設・区域の概要’

제주도보다 조금 넓은 땅(그러나 오키나와 본토는 제주보다 작다), 그들이 짊어지기에는 너무나 벅찬 군사기지 오키나와의 얼굴이다. 게다가 일본영토로의 강제편입, 일본의 군사거점, 오키나와전(沖繩戰), 초토화, 미국으로의 오키나와 할양, 미군기지화, 일본본토 복귀, 여전한 군사기지로 이어지는 역사의 굴레. 국가권력도 대부분의 일본인도 오키나와의 고통에 대해서 이해하지 못했다.
매스컴에서도 주목하지 않았다. 특히 평범한 일본인들에게 미군기지로 고통받는 오키나와의 현실에 대해서 접근할 수 있는 길은 그다지 많지 않아 보였다. 오키나와는 고립되어 있는 듯 했다.

일본정벌을 위한 몽골의 군사적 전초기지 · 병참기지, 대륙폭격을 위한 발진기지와 본토결전을 앞둔 일본제국주의의 대미 군사거점, 세계적 냉전의 격화와 맞물리면서 철저한 고립과 유폐 속에서 잔혹한 죽음을 강요당한 4·3사건, 그리고 해군기지 건설강행으로 공동체의 분열에 직면한 제주. 오키나와와 제주, 지배자와 권력에 의해 농락당한 그 섬의 운명은 너무나 닮아 있었다.

고립된 오키나와, 그리고 저항
그러던 1995년 10월의 어느 날, 미 병사에 의한 12살 일본 여중생을 성폭행한 사건이 발생한다. 50년 가까이 미군의 사건사고에 대해 항의 한 번 제대로 못하고 벙어리 냉가슴 앓던 식으로, 울며 겨자 먹던 식으로 지내오던 오키나와인들은 드디어 폭발하고 말았다.

한 달 후, 오키나와에서는 폭행사건을 규탄하고 미군기지 폐쇄를 촉구하는 총궐기대회가 개최되었다. 무려 8만 5천 명이 참가하는 대규모 집회였다. 기지이기 때문에 지불해야 했던 수많은 대가들을 이제는 방관할 수 없다는 의지의 표현이었다.

클링턴 미 대통령까지 공식사과하면서 진화에 나섰지만 오키나와의 분노는 식을 줄 몰랐다. 결국 미일 양국은 오키나와 기노완시(宜野灣市)의 한 복판을 차지하고 있던 후텐마(普天間) 기지를 전면 반환한다는 안을 발표하기에 이르렀다.

 
그러나 이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었다. 군사기지는 그 속성상, 결코 사라지는 것도 줄어드는 것도 아니었던 탓이다. 1996년 12월 미일 양국은 후텐마 기지 대신에 대체기지를, 그것도 공군기지와 해군기지를 겸용할 수 있는 최첨단 시설을 갖춘 기지를 평화롭고 자그마한 어촌 헤노코(邊野古) 해상에 건설하겠다고 발표하고 나선 것이다. 길이 2,500m, 폭 730m를 매립해서 활주로 2개를 가진 항공기지, 나아가 항공모함과 핵잠수함이 정박할 수 있는 복합군사기지를 계획하고 나선 것이다. 후텐마 기지라는 낡은 혹은 떼고, 헤노코 복합기지라는 새로운 혹을 갖다 붙이는 셈이다.

오키나와를 지키기 위한 사투

그러나 바로 한 달 후인 1997년 1월부터 헤노코 지역의 할아버지, 할머니들을 중심으로 하는 연좌농성이 개시되었다. “힘들고 어려울 때 바다가 우리를 먹여 살렸으니, 이제는 우리가 바다를 지켜줄 차례이다.” 이들의 외침은 헛된 것이 아니었고, 결국 헤노코가 속해있는 나고시(名護市) 주민투표 결과도 과반수(52%)가 반대의사를 밝혔다.
그러나 이에 아랑곳 하지 않고 시장은 독단적으로 기지건설을 승인했고, 이에 시민들의 본격적인 반대투쟁도 기치가 올라갔다. 단 하루도 빠짐없이 해상과 육상에서는 기지반대를 위한 저지행동이 거듭되었다.
그로부터 무려 8년에 걸친 지루하고 지루한 헤노코 해상기지 반대투쟁이 전개되었고 결국 미일 양 정부도 단 한 군데의 공사착공을 하지 못한 채 해상기지 건설을 단념하기에 이르렀다.
사람들은 이를 기적이라 불렀다, 그러나 그 집요한 기지건설은 해상에서 대규모 해안선을 매립하는 연안기지로 옮겨졌을 뿐이다. 새로운 반대투쟁의 막이 올라갔을 따름이고, 무려 10년에 걸친 반대시위, 지금도 헤노코에서는 주민들의 해상시위가 지칠 줄 모르고 연일 계속되고 있었다.

배신당한 경제적 효과

물론 경제적 이익이 없는 것은 아니다. 오키나와현 53개 자치단체 가운데 미군기지에서 발생하는 수입이 세입의 10%를 넘는 곳이 10군데나 된다. 기지의존율이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여기에 미군 공사발주에 의존하는 건설업계, 미군 사택 중개를 담당하는 부동산업계, 미군기지에서 일하는 종업원, 토지를 수용당한 지주에 대해 매년 지급되는 보상 등 기지와 연계되지 않은 분야가 드문 게 현실이기는 하다.
그러나 “미군기지의 경제적 효과는 극히 미미하다”고 잘라 말한다. 그도 그럴 것이, 경제적 효과가 그렇게 지대한 것이라면 그 오랜 세월 미군기지였던 오키나와는 풍요의 땅이 되어있어야 할 것이다. 그러나 사정은 전혀 딴판이다.

* 일본의 지역별 1인당 소득
전 국 평 균 : 3,104,000엔
전국 최고(도 쿄) : 4,230,000엔
전국 최저(오키나와) : 2,183,000엔
출전) 矢野恒太記念會編, 『日本國勢圖會』(東京: 國勢社, 2001).

* 일본의 완전실업율
전국평균 : 3.7%(2006.6월 4.2%)
오키나와 : 7.5%(2006.6월 8.1%)
출전) 沖繩縣 觀光商工部 雇用勞政課 “雇用狀況槪要(2007.6)”

여기서도 보듯이 오키나와의 1인당 소득은 전국 평균에도 훨씬 미치지 못하고 있으며, 도쿄에 비해서는 절반에 지나지 않는 빈곤함을 보이고 있다.
실업율도 전국 평균의 2배에 달하고 있을 정도다. 기지의 경제효과 척도에 대해서 이만큼 명징하고 움직일 수 없는 데이터가 있겠는가? 기대와 달리 기지가 성취한 가시적인 경제성과는 미약할 따름이다.
그래서 그들은 이렇게 결론내리고 있었다. “오키나와의 지역은 미군기지 땅을 돌려받지 않으면 더 이상 경제적인 발전을 기대하기 어려운 곳입니다. 절대적으로 기지 반환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평화의 섬을 향한 열망
오키나와가 기지 덕분에(?) 호황이었던 향수는 남아있다. 다만 그 호황은 베트남전쟁으로 인한 특수의 산물이었다. 미군의 휴양지이기도 했던 오키나와에 베트남 참전 미군들이 휴가를 나오고 그 기지 일대에 유흥가 · 환락가가 번성하면서 얻은 호황이었다.
그러나 지금 그곳은 보기에도 초라한 쇠락한 마을로 변해 있었다. 호황이란 결국 베트남인에 대한 죽음의 대가였던 셈이다. 만일 기지로 인한 또 다른 호황이 오키나와를 찾아온다면, 그건 이웃 나라의 어디선가 자행되고 있는 잔인한 살육과 전쟁의 산물이라는 것을 의미할 따름이다.
 
 
필자가 오키나와를 방문했던 바로 그날, 일본의 참의원 선거에서 기지철수를 전면에 내건 두 명의 후보(絲數慶子, 山內德信)가 기지유지와 경제개발을 내건 여당(자민당과 공명당) 후보를 압도적인 표차로 누르고 당선되었다. 오키나와 민심도 기지에 따른 경제적 기대보다도 ‘기지 없는 평화의 섬’, ‘기지 없는 오키나와 발전’을 염원하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기지가 반환된 후의 오키나와 미래상을 그리는 작업은 차근차근 진행되고 있었다. (계속)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장애인전용주차구역 민관 합동점검 실시
제주특별자치도는 행정시 및 제주장애인편의증진기술지원센터와 함께 장애인전용주차구역에 대한 민관합동점검을 6~17일 2주간 실시한다. 이번 합동점검을 통해 관내 공공시설, 주차위반 및 민원 빈발지역 등을 대상으로 장애인전용주차구역 위반 점검과 단속을 진행하면서 동시에 올바른 주차문화 확산 및 위반 행위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시키는 캠페인을 병행할 예정이다. 장애인전용주차구역에는 주차 가능 장애인 자동차 표지를 부착하고, 보행상 장애가 있는 자가 탑승한 차량만 주차할 수 있다. 주요 점검 및 단속대상으로는 장애인 자동차 표지 미부착 차량의 장애인전용주차구역 주차, 주차가능 사각형 구형 주차표지 부착 차량, 주차불가표지 차량의 전용구역 주차, 본인운전용 주차가능표지 부착차량이나 보행장애인 미탑승 차량, 보호자 운전용 차량에 보행장애인 미탑승 차량, 주차표지의 위변조 및 표지 불법대여, 물건적치 및 주차 면을 가로막는 주차 방해행위 등이다. 보행상 장애가 있는 사람에게 발급되는 주차가능 장애인 자동차 표지를 부착하지 않은 자동차(구형 주차가능표지 부착차량 포함)나 주차가능표지를 부착했더라도 보행상 장애가 있는 사람이 탑승하지 않은 자동차가 장애인전용주차구역에 주차할 경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