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1 (수)

  • 구름많음동두천 10.0℃
  • 구름조금강릉 12.1℃
  • 구름많음서울 12.4℃
  • 흐림대전 13.4℃
  • 흐림대구 13.9℃
  • 구름조금울산 12.6℃
  • 흐림광주 13.9℃
  • 흐림부산 15.5℃
  • 흐림고창 8.6℃
  • 구름조금제주 14.1℃
  • 구름많음강화 8.6℃
  • 구름많음보은 11.3℃
  • 흐림금산 12.5℃
  • 구름많음강진군 10.8℃
  • 흐림경주시 10.0℃
  • 구름많음거제 13.2℃
기상청 제공
 
19일 한나라당 도의원 공천에 탈락한 예비후보들은 해당 지역구의 사정을 언론에 알리며 종전 자신이 몸담았던 한나라당과 대립각을 분명히 했다.

금품수수, 보험 가입 강요 등 첨예한 문제에 대해 한나라당의 해명이 이어질 것이라는 점에서 이번 사태는 선거 기간 동안 ‘했다, 아니다’로 점철될 것이 틀림없다.

하지만 김순옥 조천이장의 항변은 경우가 달랐다.

‘여성을 우대한다는 공당에서 여성의 정치진출을 가로 막고 있다’는 이유를 들었다.

사실 현 사회에서 여성이 정치를 하기란 정말 쉬운 일이 아니다.

결혼을 한 기혼 제주 여성이 정치판에 나선다고 가정해보자.

공천권내에 들려면 정당 행사에 빠짐없이 참석하는 등 발품을 팔아야 하는 것은 물론이고 제주도당 실력자들과 친분을 유지해야 한다.

여기에 비용과 시간이 소요되지 않을 턱이 없다.

평범한 샐러리맨 남편이라면 ‘가져다주는 월급을 엉뚱한 데 처 박는다’고 십중팔구 짜증을 낼 것이다.

아이들은 아이들대로 ‘챙겨주지 않는다’면서 ‘엄마를 원망할 것이고’ 보면 ‘여자 주제에 무슨 정치’라는 푸념을 스스로 내뱉게 된다.

하지만 여성은 남성이 갖지 못한 많은 장점을 지니고 있다.

포용력이나 섬세함 등 숱한 수식어를 빼더라도 최소한 남성과 대등한 입장이라는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반면 오늘날 사회제도가 가하는 각종 규제 등으로 인해 ‘집으로’가 가장 편안한 게 사실이
다.

드세다는 조천에서 여성의 몸으로 이장 역할을 훌륭하게 수행해 온 김 이장은 이제 언론의 스포트라이트가 새삼스럽지 않을 만큼 도내에서 유명인사다.

그래도 최연희 의원 기자 성추행 사건으로 인해 이반할지도 모르는 여성표를 의식 공천30% 여성배정 및 20%의 가산점을 주겠다고 공언한 한나라당이 제10 연동선거구 현직 김영희 도의원을 배제시킨 사실과 곁들여 더욱 적합한 후보를 골랐다면 제3자 입장에서 할 말은 없지만 말이다.

이러한 사정은 집권여당인 열린우리당도 마찬가지다.

한나라당과 대동소이하게 여성을 위한다는 발언을 틈만 나면 해대고 있다.

그러나 이번 공천 확정 인사의 명단을 아무리 눈을 부릅뜨고 살펴봐도 ‘여성 공천자’는 1명도 없는 형편이다.

우리나라를 주도하는 두 거대 공당의 제주도당은 ‘중앙당의 방침’을 따르지 않거나 아니면 ‘중앙당에 원래부터 그런 정책이 존재하지 않을 지도’ 모를 일이다.

세상은 변하고 있다.

국무총리에 한명숙 의원이 임명됐고 서울 시장 후보에 제주의 딸 강금실 전 법무부 장관이 나섰다.

세상 물정에 어두운 제주도당에 대해 ‘제주여성이 궐기할 이유는 충분해 보인다.’

제주 여성이 화 낼만 하지 않은가.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 불법 촬영 아웃! 화장실 몰래카메라 점검
용두암, 한라산국립공원 등 제주도내 주요 관광지 30여 곳의 공중화장실에 대한 상시 점검이 진행된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행정시 관련 부서와 협업해 주요 관광지 공중 화장실을 대상으로 불법 촬영기기 및 안심비상벨 집중 점검에 나선다. 이번 점검은 N번방 등 불법 촬영기기를 이용한 디지털 성범죄 사건이 증가함에 따라 여성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화장실을 만들기 위해 추진된다. 도민과 관광객이 다수 운집하는 도내 주요관광지 30여 개소를 대상으로 점검이 이뤄지며, 초소형 몰래카메라도 탐지가 가능하고 고급 적외선 센서가 장착된 전파·전자파 동시 탐지기를 투입해 화장실 내 설치 의심 장소에 대해 면밀히 살필 계획이다. 점검을 마친 곳에는 여성안심화장실 스티커와 불법 촬영물 경고 홍보물을 부착해 불법 촬영에 대한 도민, 관광객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체감 안전도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고창경 자치경찰단장은 “봄철을 맞아 입도객 수가 코로나19 이전 대비 84% 수준까지 회복됐다”면서 “제주를 찾는 관광객들과 도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도록 정체불명의 흠집·구멍, 몰래카메라 등 불법촬영 의심 물체를 철저히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