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1 (토)

  • 구름많음동두천 14.3℃
  • 맑음강릉 20.4℃
  • 박무서울 16.8℃
  • 맑음대전 15.0℃
  • 구름조금대구 19.2℃
  • 구름조금울산 17.9℃
  • 맑음광주 15.5℃
  • 맑음부산 17.2℃
  • 맑음고창 13.3℃
  • 구름조금제주 16.8℃
  • 구름많음강화 15.8℃
  • 맑음보은 12.7℃
  • 맑음금산 12.0℃
  • 맑음강진군 13.7℃
  • 구름많음경주시 15.5℃
  • 맑음거제 15.5℃
기상청 제공

이석문,“이미 예고된 ‘낡은 권력투쟁’결말”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 후보는 514() 고창근·김광수 후보 단일화 최종 결과에 대해 이미 예고된 '낡은 권력투쟁'의 처량한 결말이라고 비판했다.

 

이정원 대변인은 입장문을 내고 과거와 과거가 만나 정말 먼 과거로 가버렸다. 불통과 불통이 만나 회복할 수 없는 불통이 됐다불신과 불신이 만나 어설픈 합의와 뜬금없는 번복, 의심짙은 불출마만 남았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단일화는 시작부터 교육적이지도, 민주적이지도, 미래지향적이지도 않았다“‘그들만의 리그이석문 후보를 낙선시키기 위한 정치적 목적에만 몰두했다. 미래 교육 공론장은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두 분은 제주교육 역사에 큰 오명을 남겼다도민들이 분명히 기억하고 심판할 것이다. ‘소수의 과거가 아닌, ‘모두의 미래를 선택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절망의 토양에 미래의 희망을 피우는 것이 이석문의 소명이라며 도민들과 아이들을 바라보며, 정책으로 평가받겠다. 교육으로 소통하고 미래로 함께 가겠다고 약속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