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1 (토)

  • 흐림동두천 27.6℃
  • 구름많음강릉 28.5℃
  • 흐림서울 30.1℃
  • 구름많음대전 29.6℃
  • 구름많음대구 28.9℃
  • 구름조금울산 26.7℃
  • 흐림광주 26.0℃
  • 흐림부산 26.7℃
  • 흐림고창 25.8℃
  • 구름많음제주 28.0℃
  • 흐림강화 27.4℃
  • 맑음보은 25.2℃
  • 구름많음금산 27.3℃
  • 흐림강진군 27.2℃
  • 구름많음경주시 26.0℃
  • 구름많음거제 26.5℃
기상청 제공

올랑드 전 대통령, 제주포럼에서 기후변화를 말하다

2015년 파리기후변화협약(이하 파리협약)의 주역 프랑수아 올랑드 전 프랑스 대통령과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이 제주에서 기후변화를 다시 논의한다.


제주포럼 사무국은 625() 열리는 제주포럼의 팬데믹 시대, 기후변화대응을 위한 공동협력과 리더십세션에 프랑수아 올랑드 전 프랑스 대통령과 반기문 전 UN사무총장이 참석한다고 밝혔다.

 

올랑드 전 대통령과 반기문 전 사무총장은 2015195개국이 채택한 파리협약의 주역으로 꼽히는 인물이다. 당시 올랑드 전 대통령은 파리에서 회의를 주최하며 주도적인 역할을 했으며, 반기문 전 사무총장은 회의를 주관하며 기후협약 도출에 기여했다.


 

본 세션은 파리협약의 주역들과 함께 인류의 미래를 좌우할 신 기후체제를 미리 들여다보고 발전방향을 제시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두 연사는 제주포럼에서 한 국가의 문제가 아닌 국제사회 모두가 함께 당면한 기후변화 문제에 대한 협력 방안을 모색한다

 

이 자리에는 각각 한국과 미국의 기후챔피언(climate champion)으로 손꼽히는 원희룡 제주지사와 제이 인슬리 워싱턴 주지사도 패널토론에 참여해 국제적, 국가적 차원 뿐 아니라 지자체 차원에서의 기후변화 대응도 다룰 예정이다.

 

원희룡 지사는 탄소 없는 섬 제주(CFI 2030)’ 정책을 추진하며 신재생 에너지로 도내전력수요 100% 대응’, ‘친환경 전기차로 도내 운행차량 대체’, ‘에너지 수요관리 고도화로 고효율 저소비’, 에너지 융·복합 신산업 선도라는 4대 목표 이행에 힘쓰고 있다. 또한, 28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제주 유치를 적극 추진하는 등 우리나라의 기후변화대응에 앞장서고 있다.

 

인슬리 주지사는 2030년까지 거의 3천만 미터 톤의 배출량을 감소시켜 현재의 예측치보다 35% 감소시킬 야심 찬 계획으로 2021-2023 기후변화 정책패키지를 발표했다. 또한 새로운 표준과 투자를 통해 청정에너지 산업을 키우고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

 

원희룡 지사와 인슬리 주지사는 지난 20기후녹색산업 동맹을 제안하며 기후변화대응을 위한 공동협력에도 뜻을 같이하고 있다

 

제주포럼 사무국은 올랑드 전 대통령과 반기문 전 사무총장이 참가해 파리협약의 경험을 토대로 제주포럼에서 인류의 미래를 좌우할 기후체제의 발전방안을 제시하고자 한다라며, “2015년 파리협약과 오는 11월 열릴 COP26을 연결할 중요한 논의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설명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