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7 (화)

  • -동두천 28.6℃
  • -강릉 32.5℃
  • 맑음서울 30.6℃
  • 맑음대전 30.6℃
  • 구름조금대구 32.9℃
  • 맑음울산 31.3℃
  • 연무광주 30.3℃
  • 맑음부산 27.5℃
  • -고창 28.0℃
  • 맑음제주 27.9℃
  • -강화 25.2℃
  • -보은 29.6℃
  • -금산 30.1℃
  • -강진군 29.7℃
  • -경주시 31.5℃
  • -거제 28.8℃
기상청 제공

정치

전체기사 보기

이석문, '수능정시확대는 미래교육 저해'

'아이 한명 한명이 존중 받는 교실을'

이석문 교육감의 교육의 미래를 강조했다.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 교육감이 17일 오전 10시 30분 도교육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아이들과 인공지능이 안정적으로 공존하는 미래, 아이들을 문제풀이기계로 만들지 않는 미래, 스스로 질문하고 답을 만들면서 온리원(Only One)의 자존감을 갖는 미래를 도모하겠다고 향후 4년 정책 방향을 제시했다. 이 교육감은 "아이 한 명 한 명이 존중받는 교실이 살아 있는 미래, 모든 아이들이 질 높은 공교육을 받으면서 꿈과 끼, 가능성을 100세 시대의 행복으로 키워가는 미래“라고 설명했다. 또한 대학 입시정책에 대해서도 평가했다. 이 교육감은“제도의 방향성을 넘어 우리 교육의 미래를 결정하는 중차대한 기로이며 아이들의 미래, 교육의 미래를 바라보는 공론화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 교육감은 “수능정시확대는 지역계층의 격차를 심화시킨다”며 “수능비율확대는 특성지역 학교에게 유리하게 작용하여 일반고를 위축시킨다”고 강조했다. 이는“특정과목 쏠림 현상이 강화되고 문제풀이 식 수업으로 돌아갈 수 있다”고 단정했다. “토론이 아닌 시험 중심, 배움이 아닌 주입 중심, 과정이 아닌 결과 중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