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31 (금)

  • 맑음동두천 19.2℃
  • 구름많음강릉 20.6℃
  • 맑음서울 19.9℃
  • 구름조금대전 19.1℃
  • 구름많음대구 17.2℃
  • 흐림울산 17.0℃
  • 구름많음광주 16.9℃
  • 흐림부산 16.4℃
  • 구름조금고창 18.0℃
  • 제주 16.7℃
  • 맑음강화 18.6℃
  • 구름많음보은 18.0℃
  • 구름많음금산 18.8℃
  • 흐림강진군 14.3℃
  • 흐림경주시 16.6℃
  • 흐림거제 15.7℃
기상청 제공

이중섭미술관 〈사이(間) : 공간·작가·작품 사이〉전(展)

서귀포시 이중섭미술관 창작스튜디오는 오는 61일부터 613일까지 제10기 상반기 입주 작가 결과보고<사이() : 공간·작가·작품 사이>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창작스튜디오 제10기 상반기 입주 작가 5(권수연, 김자이, 문성윤, 성옥현, 정 남)5개월 동안 창작스튜디오에 머물면서 치열하게 작업한 작품들을 선보이는 자리이다.


 

올해 10기 입주 작가는 이전 기수의 작가들과 달리 상·하반기 5명씩 총 10명의 작가들로 구성됐다. 입주 기간은 5개월로 다소 짧게 느껴질 수 있지만, 그만큼 작품에서 작가들의 에너지와 열정을 더욱 잘 느낄 수 있다.

 

권수연 작가는 제주의 자연에서 느낀 아름다움의 극적 표현을 위해 대상의 일정 부분을 임의적으로 확대하여 캔버스에 옮겨 담았다.


김자이 작가는 휴식 방법의 교환 프로젝트 작업으로 관람객의 휴식 방법과 작가의 휴식 방법(씨앗)을 서로 교환하는 설치 작품을 선보인다.



문성윤 작가는 흑연으로 드로잉 한 검은 섬’, ‘순간 드로잉’, ‘자화상시리즈를 전시할 예정이다.


성옥현 작가는 제주의 자연에서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는 꽃과 새, 바다, 물고기에 화려한 색감과 생기를 부여하여 자신만의 정원을 캔버스에 표현했다.


정남 작가는 연관성 없는 8개의 사물에 논리적 추론을 대입하여 새로운 이야기를 들려준다.


이번 전시의 개막식은 67일 금요일 오후 3시 이중섭미술관 창작스튜디오 전시실에서 입주 작가 및 전시 작품 소개와 오픈 스튜디오 형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10기 상반기 입주 작가들은 창작스튜디오에서 작품 활동을 하면서 창작 공간과 작가, 작품 사이에서 수많은 이야기를 만들어냈다. 이번 전시를 통해 작가들의 작품 세계를 경험하면서 그들의 이야기에도 귀 기울여 보는 시간을 갖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산림훼손 편법개발 행위, '엄정 수사'
산림을 훼손하는 편법 개발행위에 대한 수사가 펼쳐진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제주시 동·서부지역과 서귀포지역 등 3개반 13명의 전담수사반을 편성 운영한다. 과거 3년간 산림훼손사건 207건 중 피해면적 1000㎡이상 69개소와 무단벌채 50본 이상 13개소 등 총 82개소에 대하여 오는 6월 1일부터 2개월 동안 형식적 복구 승인 후 편법적 불법개발행위에 대한 현장조사활동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조사활동은 지난 해 10월 31일 전국 최초로 제정 시행되고 있는 「제주특별자치도 불법산지전용지 등 원상복구 지침」 규정대로 조림수종, 조림방법, 식재시기 등 산림부서의 원상복구 명령대로 이행되고 있는지를 중점 점검한다. 특히 원상복구 승인 이후 원상회복 등 사후관리 적정성, 형식적 복구 승인 받은 후 건축허가를 받거나 지가상승·투기목적 불법개발, 고의적으로 농약을 투입하여 조림수종을 고사시키거나 재선충병 감염목으로 위장하는 행위 등에 대하여도 철저히 확인할 계획이다. 이번 활동기간 중에는 지역별 현장조사 책임관을 지정 운영하고, 공간정보시스템상 연도별 산림형상 변화를 추적하여 의심지를 선제적으로 조사하는 한편, 산림부서와 협업하여 지리

배너